정청래 "노인 실어 나르기 감시하자" 국힘 "어르신 짐짝 취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본투표 당일 노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이 “투표소 노인 실어 나르기를 감시하자”는 발언을 하면서다. 이에 국민의힘은 정 의원을 향해 “어르신들을 짐짝 취급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투표소로 노인 실어 나르기도 선거법 위반”이라며 “최대 징역 7년.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합시다”라고 적었다.

이에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본투표 당일에도 선량한 국민들을 비하하고 폄훼하는 민주당의 망언은 멈추지 않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보단은 “인천 강화군의 한 노인보호센터 대표가 거동이 불편하신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차량을 이용해 투표소로 이동을 도와드린 일을 언급한 듯하다”며 “민주당과 정 후보는 어르신들의 안전을 지키고 도와드린 선한 국민을 불법선거운동을 자행한 것으로 몰고 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것은 정 후보를 통해 다시 한번 드러난 민주당의 뿌리 깊은 ‘노인 비하’ 의식”이라며 “정 후보가 어르신들을 ‘실어 나르는’ 대상으로 폄훼한 것은, 사실상 어르신들을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와 의식 없이 누군가 시키는데 로만 하는 거수기라고 모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보단은 “작년 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은 ‘왜 미래가 짧은 분들이 1대1 표결을 하느냐’는 망언으로 하기도 했다”며 “어르신들을 짐짝 취급하며 투표권 행사라는 소중한 권리를 폄훼하고 제한하려는 민주당은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선거법 위반이니 잘 감시하자는 취지 기사 캡처”

그러자 정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보수 매체의 기사 제목을 그대로 캡처해 이런 것도 선거법 위반이니 잘 감시하자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기사 내용도 선거법 지키자는 취지이고 나도 선거법 잘 지키고 어긴 경우 잘 감시하자는 취지”라며 “선의를 갖고 한 행동이라도 선거법 위반이니 조심해야 하고 또 악의적으로 이런 행위를 하면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으니 잘 감시하자는 것이 무엇인 잘못인가. 이게 노인 폄하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난독증 환자인가, 성명 취소하고 사과하라"라며 "악의적 흑색 선동,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