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위 하나투어 매물로 나왔다…여행공룡 나오나, 관심 집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종로구 하나투어 본사. 뉴스1

서울 종로구 하나투어 본사. 뉴스1

국내 1위 여행사인 하나투어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여행 공룡’이 탄생할지, 또 다른 사모펀드가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9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의 최대 주주인 IMM 프라이빗에쿼티(PE)가 최근 지분 27.78%에 대한 매각 주관사 선정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IMM이 특수목적법인(하모니아1호 유한회사)을 통해 보유 중인 지분 16.68%와 박상환 하나투어 창업회장(6.53%), 권희석 하나투어 공동창업자(4.48%) 등 특수관계인 보유 지분이 모두 매물로 나온 것이다.

패키지여행이 강점인 하나투어를 자유여행 상품에 경쟁력이 있는 온라인여행사(OTA)가 인수한다면 두 사업을 아우르는 여행 공룡이 탄생해 업계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다. 패키지 여행은 현지 여행사 네트워크 구축 등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돼 자유여행보다 진입장벽 높다.

아직 성장 여력이 있는 여행업에서 수익을 내기 위해 또 다른 사모펀드가 하나투어를 인수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여기어때의 최대주주(80.49%) 역시 사모펀드인 CVC캐피탈이다.

IMM은 2019년 12월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하나투어 지분 16.68%를 1289억원에 인수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이후 코로나19 악재로 고전하다 최근 실적이 개선되는 추세다. 지난해 매출은 4116억원으로 전년 대비 258%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340억원으로 4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 1분기 패키지 송출객 수는 58만2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의 60% 수준이다.

앞서 하나투어 측은 이번 지분 매각 추진에 대해 “하모니아1호 유한회사에 확인한 결과, 여행 시장이 회복되고 회사 실적이 개선되고 있어 지분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IMM과 2대 주주인 기존 주주 간 협의에 따라 결정될 예정으로 현재까지 구체적인 사항은 정해진 바 없다”고 공시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지금이 매각에 적기라고 판단한 듯하다. 시가총액과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매각가는 3000억원대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