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키움의 반란, 류현진 앞세운 한화 꺾고 5연승…KIA 다시 1위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에이스 류현진을 앞세운 한화 이글스의 기세를 꺾고 5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의 홈 경기에서 5회 말에만 10점을 뽑는 집중력을 과시하며 11-7로 이겼다.

키움 김혜성이 5일 고척 한화전에서 역전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키움 김혜성이 5일 고척 한화전에서 역전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개막 후 4연패에 빠져 최하위로 처졌던 키움은 5연승으로 반등에 성공해 중위권에 안착했다. 반면 한화는 이날 삼성 라이온즈를 꺾은 KIA 타이거즈에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물 오른 키움 타선은 메이저리그(MLB)에서 11년을 뛰고 온 류현진을 집중타로 무너트렸다. 4회까지는 별다른 득점 기회를 잡지 못하고 끌려 다녔지만, 0-4로 뒤진 5회 말 8타자 연속 안타를 몰아치며 화력을 집중했다.

선두타자 김휘집이 좌중간 안타, 이형종이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내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고, 1사 후 김재현이 큼직한 좌월 적시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 안타를 신호탄 삼아 박수종-이주형-로니 도슨-김혜성이 연속 적시타를 때려냈다. 류현진의 초구 혹은 2구째를 빠르게 공략하면서 혼을 쏙 빼놨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최주환의 안타와 김휘집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7-4까지 리드를 벌렸고, 결국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리는 데 성공했다. 키움 이형종은 류현진에게 바통을 이어받은 김서현을 상대로 다시 적시타를 때려내 팀 역대 최다인 8타자 연속 안타 타이기록을 완성했다.

한화 류현진이 5일 고척 키움전에서 5회 갑작스런 난조에 아쉬워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류현진이 5일 고척 키움전에서 5회 갑작스런 난조에 아쉬워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키움 선발 하영민은 5이닝 6피안타 4실점 하고도 팀 타선의 지원 속에 시즌 2승(무패) 째를 올렸다. 키움이 2022년 1차 지명한 3년 차 투수 주승우는 8회 1이닝을 탈삼진 3개로 완벽하게 막고 데뷔 첫 홀드를 기록했다.

한화 선발 류현진은 4와 3분의 1이닝 9피안타 2볼넷 2탈삼진 9실점으로 부진해 올 시즌 승리 없이 2패 째를 떠안았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9점을 내준 건 KBO리그 데뷔 후 처음이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72에서 8.36으로 치솟았다.

한편 KIA는 광주에서 김도영과 최원준의 홈런 두 방을 앞세워 삼성을 5-2로 꺾고 1위(8승 2패)로 올라섰다. 최근 3연승이다. 반면 삼성은 8연패 늪에 빠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