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 TV연설’ 송영길 “국회로 보내주면 尹정권 1년 안에 탄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옥중 방송 연설하는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 사진 KBS 방송 캡처

옥중 방송 연설하는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 사진 KBS 방송 캡처

옥중 출마한 소나무당 송영길 대표가 4일 옥중 TV 연설을 통해 “저와 소나무당 비례대표 후보 8명을 국회로 보내주시면 1년 안에 윤석열 정권을 탄핵하겠다”고 공약했다.

광주 광산갑 선거구에 옥중 출마한 송 후보는 KBS 광주방송총국의 녹화 선거 방송 연설에서 “180석 민주당은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도 탄핵 못 시켰는데 광주에서 민주당을 모두 당선시킨다고 탄핵이 되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 후보는 “조국·이재명에 이어 표적 수사를 받았다. 저의 옥중 당선은 곧 표적·별건 수사로 대표되는 검찰 공포 정치의 종식이 될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정치 보복으로 감옥에 갇힌 저의 손을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송 후보는 또 “존재감 있는 정치인 부재로 변두리가 된 광주 정치를 대한민국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 발전 공약으로는 전남-제주 간 해저터널 개발 추진과 광주 군 공항 이전, 이전 부지 개발 등을 내놓았다.

송 후보는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총 6억6050만원이 든 돈 봉투를 당 관계자에게 살포하는 데 관여하고, 외곽조직인 먹사연을 통해 후원금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 총 7억630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재판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