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능 장애로 가는 길"…편의점 갔다 놀라게 한 '살벌 문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담뱃값 겉면에 붙는 흡연에 따른 건강 피해 경고 그림 및 문구가 더 강하게 바뀐다. 사진 보건복지부

올해 담뱃값 겉면에 붙는 흡연에 따른 건강 피해 경고 그림 및 문구가 더 강하게 바뀐다. 사진 보건복지부

담뱃값 겉면에 붙는 흡연에 따른 건강 피해 경고 그림 및 문구가 더 강하게 바뀐다.

보건복지부는 3일 담뱃갑 포장지 경고 그림 등 표기 내용 개정안을 오는 6월 1일까지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국민건강증진법상 현행 4기 담뱃갑 건강 경고 적용이 올해 12월 22일에 종료됨에 따라 5기 경고 그림 문구를 선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의2 및 시행령 제16조에 따르면 경고 그림과 문구는 24개월마다 바꿔야 한다.

국내외 연구 결과, 추진 사례 분석 및 대국민 표본 설문조사 등에 기반해후보안을 제작 선정했고, 금연정책전문위원회의 심의와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의 최종 의결을 통해 확정됐다.

새롭게 바뀔 경고 그림·문구는 올해 12월 23일부터 2026년 12월 22일까지 적용된다. 궐련의 경우 그림 10종 중 2종을 교체해 병변 주제를 높였고 경고 문구는 단어형에서 문장형으로 바꿨다.

이에 따라 기존에 임산부 흡연과 조기 사망에 관한 경고 그림 대신 안질환과 말초혈관질환이 도입됐고, 기존에 '폐암', '후두암', '성기능 장애' 등의 문구는 '폐암으로 가는 길', '후두암으로 가는 길', '성기능 장애로 가는 길'로 바뀐다.

전자담배(궐련형·액상형)는 그림 주제를 1종에서 2종으로 늘리되 경고 문구는 현행 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