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정권 심판해야" 원희룡 "지역구 뭐했나"…명룡대전 TV 토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2대 총선에서 인천 계양을 후보로 맞붙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일 첫 방송토론에서 “정권심판론”과 “지역일꾼론”으로 맞붙었다.

인천 계양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왼쪽)과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사진 OBS 캡처

인천 계양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왼쪽)과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사진 OBS 캡처

이 후보와 원 후보는 이날 밤 OBS경인TV를 통해 첫 토론회를 가졌다. 토론은 전날(1일) 사전녹화로 이뤄졌다. 이 후보는 시작연설에서 “윤석열 정권 2년 간 정말 대한민국은 많이 변했고, 모든 상황이 악화됐다”며 “이제 심판해야 한다. 4월 10일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과 국민에 반(反)하는 세력 간 경쟁”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원 후보는 “몇 달 동안 두 발로 계양의 전 지역을 구석구석 찾아다녔다. 주민들께서 한결같이 ‘25년 간 계양 정치인이 도대체 한 게 뭐냐’라고 말씀하신다”며 “저 원희룡은 일하러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저출생 문제를 두고 원 후보는 “계양구가 0.5%대로 인천에서 출생율이 가장 낮다. 계양 발전이 정체돼있는 것이 원인”이라며 “지난 2년 간 (이 후보가) 어떤 일을 하셨나”라고 따졌다. 이 후보는 “출생율은 기초지자체 수준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국가적 과제”라고 반박했다.

교통공약을 놓고선 국토교통부 장관을 지낸 원 후보와 이 후보 간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원 후보는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2년 동안 어떤 기관협의를 추진했느냐. (국토부 장관이던) 저와는 협의한 적 없다”고 했다. 이에 이 후보는 “계양테크노밸리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GTX는 국토부 차관과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과 만나서 협의한 기억이 있다”고 했다. 이에 원 후보가 “그에 대한 추진사항은 장관이 모두 보고받게 돼 있는데 3기 신도시와 철도에 대해선 유 의원이든 이 후보든 협의한 바가 전혀 없다”고 하자 이 후보가 “유동수 의원실에서 (차관을) 같이 만났다”고 반박하며 공방이 이어졌다. 두 후보는 지역 현안인 김포공항 이전, 계양테크노밸리 개발 등을 놓고도 언성을 높였다.

주요 공약발표에서 차이가 두드러졌다. 이 후보는 지역화폐를 가구당 100만원씩 지급할 것을 제시하며 소득보전 및 소상공인 매출 상승, 정부 재정수입 상승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원 후보는 ▶지하철 2ㆍ9호선 계양 연결 ▶계양구 일부 동 재개발ㆍ재건축ㆍ재정비 촉진지역 지정 후 국비 1000억원 지원 ▶사교육비 경감 시범지구 지정 등을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 후보가 이 후보에게 “재개발ㆍ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지구나 아파트 이름을 하나만 대 보라”고 하자 이 후보가 “제가 구체적인 아파트 이름을 외우고 다니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반면 이 후보는 원 후보를 향해 “오로지 국토부가 다 할 수 있다고 하시는데, 국토부에서 계양 지역을 위해 뭘 했는지 진짜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대장동 재판 참석 후 서울 동작을을 깜짝 방문해 류삼영 민주당 후보 지원유세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이 후보는 나경원 국민의힘 동작을 후보를 향해 “‘나베’ 이런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국가관이나 국가 정체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나베’는 나 후보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합성어인데 일본어로는 ‘냄비’를 뜻한다. 앞서 이 후보는 “이번 총선은 신(新)한일전”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