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주유소 직원의 분신…알고 보니 대마에 취해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유소 직원이 마약을 한 뒤 환각 상태에서 몸에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지르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40분께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의 한 주유소에서 일하던 A씨(32)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

“주유소에서 불이 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먼저 도착한 경찰이 불을 진화했으며 A씨는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A씨는 주유소에서 지인이 건넨 대마를 흡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차를 타고 달아났던 지인인 30대 남성 B씨를 서울 도봉구에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마약 입수 경로와 투약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