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MLB 첫 안타 날렸다…한국인 역대 27번째 데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한국인 선수 역대 27번째로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해 안타를 쳤다.

29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와의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빅리그 데뷔 첫 안타를 때려내는 이정후. AP=연합뉴스

29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와의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빅리그 데뷔 첫 안타를 때려내는 이정후. AP=연합뉴스

이정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정규시즌 개막전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어 세 번째 타석에서 샌디에이고 선발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빅리그 데뷔 첫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로써 이정후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1994년 4월 9일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이후 투수와 타자를 합쳐 역대 27번째로 MLB 무대를 밟은 한국인 선수로 기록됐다.

타자로는 최희섭(2002년) 추신수(SSG 랜더스·2005년) 강정호(2015년) 박병호(KT 위즈) 이대호 최지만(뉴욕 메츠) 김현수(LG 트윈스·이상 2016년) 황재균(KT·2017년) 김하성(샌디에이고) 박효준(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이상 2021년) 배지환(피츠버그 파이리츠·2022년)에 이어 12번째다.

시범경기에서 빅리그 데뷔 준비를 마친 이정후. AP=연합뉴스

시범경기에서 빅리그 데뷔 준비를 마친 이정후. AP=연합뉴스

이정후는 1회 초 첫 타석에서 3구 삼진으로 물러났고, 3회 초 두 번째 타석에선 3볼의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다르빗슈의 싱킹패스트볼(싱커)을 받아쳤다가 1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됐다.

예열을 마친 이정후는 팀이 1-0으로 앞선 5회 초 2사 후 세 번째 타석에서 다르빗슈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높게 들어온 싱킹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전 안타를 쳤다. 이정후가 MLB에서 때려낸 역사적인 첫 안타였다. 다만 후속 타자 호르헤 솔레르 타석 때 2루 도루를 시도하다가 다르빗슈의 견제에 걸려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