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수배 된 지도 모르고 "상담 좀"…파출소 갔다가 체포된 男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자신이 지명수배된 사실을 모르고 파출소를 찾았던 남성이 현장에서 검거됐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7일 특수강도와 공동상해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 인천에서 코인 투자 사기범을 폭행하고 위협해 5000여만원을 뜯은 혐의를 받는다.

자신이 지명수배된 사실을 몰랐던 A씨는 26일 오후 7시 30분쯤 일행과 함께 도봉구의 파출소를 방문해 “얼마 전 출석 통지서를 받았는데 출석을 안 해도 되느냐”고 상담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파출소 직원들이 신분증 제출을 요구했고 신원 조회 끝에 수배범이란 사실이 밝혀져 경찰은 그 자리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현장에서 잘 대처했다”며 “A씨를 관할 인천 경찰서로 인계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