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제약&바이오] 미 암연구학회서 연구과제 최다 발표…한미의 R&D 혁신, 차세대 신약 성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R&D센터 연구원들이 혁신 과제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 데이터를 분석하면서 연구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한미약품 R&D센터 연구원들이 혁신 과제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 데이터를 분석하면서 연구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한미사이언스는 핵심 사업회사인 한미약품이 오는 4월 5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2024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업계 최대 건수인 10건의 신규 연구과제를 공개할 예정이다. 혁신 과제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면서 미래 가치를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미약품이 2024 AACR에서 공개하는 연구 과제는 ^p53-mRNA 항암 신약 ^LAPSIL-2 analog(HM16390) 2건 ^EZH1/2 이중저해제(HM97662) 2건 ^선택적 HER2 엑손20 삽입 변이 저해제 ^IRE1α 저해제(HM100168) ^KRAS mRNA 항암 백신 ^YAP/TAZ-TEAD 저해제 ^이중항체 플랫폼(펜탐바디) 기반의 BH3120 등이다. 한미약품 최인영 R&aD센터장은 “올해 AACR는 한미의 R&D 혁신을 이어나갈 차세대 신약을 대거 선보이며 신약개발 선봉장의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mRNA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p53-mRNA 항암 신약은 p53 변이를 표적으로 하는 차세대 항암 신약이다. 대표적인 종양 억제 유전자인 p53단백질에 돌연변이가 발생하면 암세포가 끊임없이 분열·성장한다. p53 변이를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가 아직 상용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터루킨-2(IL-2) 면역항암제(HM16390)은 비 임상 연구에서 IL-2수용체들 간 결합력을 최적화해 강력한 항종양 효능은 물론 안전성까지 개선한 것을 확인했다. 흑색종·대장암·신장암 등 다양한 암종에서 치료 효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EZH1/2 이중저해제(HM97662)는 단백질 복합체(ARID1A 등 SWI/SNF)에 변이가 생긴 고형암의 새로운 치료 옵션 가능성이 기대된다. 이 외에도 신규 항암 파이프라인인 선택적 HER2 엑손20 삽입 변이 저해제, IRE1α 저해제(HM100168)의 연구 결과 등도 공개된다. 한미그룹 임주현 사장(한미사이언스 전략기획실장)은 “신약개발은 한미의 DNA로, 영원히 이어가야 할 소중한 유산”이라며 “‘신약개발 없는 제약회사는 죽은 기업’이라는 임성기 선대 회장의 철학과 가치를 굳건히 지키기 위해 R&D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