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부부 2억 줄어 74억…김동조 비서관, 비상장주식 210억 늘었다 [재산공개]

중앙일보

입력

대통령실 참모 중 애널리스트 출신 김동조 국정기획비서관이 총 329억 2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에 게재한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2024년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 자료에 따르면 비서관급 이상 대통령실 참모 40명 중 김 비서관은 직전 118억9000만원(2022년 말 기준)에서 210억원가량 증가한 329억원 2000만원을 신고했다.

세부 내역을 보면 본인 소유 비상장주식(319억6000만원)이 재산 중 대부분을 차지했다. 김 비서관은 외가 쪽 가족회사인 한국제강 2만2200주(1만4800주 증가)와 한국홀딩스 3만2400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지난해 신고 기준 106억원(한국제강 7400주·한국홀딩스 3만2400주)에서 약 213억원이 늘었다.

김 비서관은 변동 사유로 “한국제강의 2023년 이익이 최근 3년 평균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하는 등 평가 금액이 증가했다”고 관보에 적었다. 김 비서관은 본인 명의 용산구 아파트(9억원), 예금(8억3000만원), 상장주식 뷰웍스 4717주(1억2000만원) 등도 신고했다.

김동조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 중앙포토

김동조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 중앙포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참모 중 두 번째로 많은 141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1채(16억9000만원), 하와이 호놀룰루에 배우자 명의 아파트(13억7000만원) 1채를 보유했다. 이밖에 서울 여의도와 강남구 신사동에 각각 1채, 서초구 서초동에 2채 등 상가 4채도 소유했다.

이어 왕윤종 안보실 3차장은 79억원을 신고했는데, 예금이 39억원에서 47억원으로 늘었다. 변동 사유로는 근로소득 및 배우자 상속 등을 적었다. 이외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각각 강남 신사동과 용인 처인구 일대에 14억원의 토지 등을 신고했다.

이관섭 비서실장은 78억5000만원을 신고해 3억4000만원 늘어났다. 대구 수성구(본인 명의)와 중구(배우자 명의) 일대 21억원 상당의 토지, 부부 소유의 용산 한남동 아파트 1채(57억8000만원) 등을 신고했다.

이외 강인선 전 해외홍보비서관(현 외교부 2차관·58억9000만원), 장경상 정무2비서관(52억5000만원), 이도운 홍보수석(44억3000만원) 순이었다. 김성섭 중소벤처비서관은 마이너스 1억4000만원을 신고해 가장 적었다. 대통령실 비서관급 이상 참모의 평균 재산이 약 34억1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명동성당 내 무료 급식소인 '명동밥집'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며 빈 테이블에 놓을 식판에 배식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명동성당 내 무료 급식소인 '명동밥집'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며 빈 테이블에 놓을 식판에 배식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4억 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중 윤 대통령은 예금 6억3228만원을 신고했고 나머지 건물과 토지, 건물 등 58억여원은 김건희 여사 명의였다. 윤 대통령 부부의 재산은 지난해 3월 공개된 신고액(76억9000만원)과 비교하면 2억1000만원 가량이 줄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