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흥민 득점 후 "웰컴백 준호" 외쳤다...절친 손준호 귀국 환영

중앙일보

입력

득점 후 "웰컴 백 준호"를 외친 손흥민. 연합뉴스

득점 후 "웰컴 백 준호"를 외친 손흥민. 연합뉴스

"웰컴 백 (손)준호!"

한국 축구대표팀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에서 한국의 두 번째 골을 넣은 직후 이렇게 외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공개된 대한축구협회 유튜브 채널 '인사이드 캠'에는 손흥민이 득점 후 카메라에 이같이 외치는 모습이 담겼다. 한국이 1-0으로 앞선 후반 9분,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의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강인과 얼싸안고 기쁨을 나눴다. 이후 관중석을 향해 포효했다.

'인사이드 캠' 카메라를 발견한 손흥민은 상기된 표정으로 "웰컴 백 준호!"라고 외친 뒤 다시 팬들을 향해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준호'는 중국 당국에 구금됐다가 10개월여 만에 풀려난 전 대표팀 미드필더 손준호의 귀환을 기념한 것이다. 손준호는 1992년생으로 손흥민과 동갑내기다.

손준호는 중국 산둥 타이산 소속으로 뛰던 지난해 5월, 중국 상하이 훙차오공항을 통해 귀국하려다 연행됐다. 이후 형사 구류돼 랴오닝성 차오양 공안국의 조사를 받았다. 최근에야 석방돼 지난 25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흥민은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나서도 "손준호 선수가 한국에 돌아온 건 너무나도 기쁜 일이고, 한국 축구 팬들도 국민으로서 많이 기다리던 뉴스"라며 반겼다. 1992년생 수비수 김진수(전북) 역시 "건강하게 잘 돌아왔다고 들어서 눈물도 많이 났다"며 "하루빨리 준호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성(마인츠)은 태국과의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4차전 전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준호가 중국에 구금됐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가슴이 아프고 힘들었다. (석방됐다는) 기쁜 소식을 들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는 축구를 다시 하길 응원한다"며 다시 그라운드를 누빌 친구를 응원했다. 이재성도 1992년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