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의원들이 가슴에 단 ‘물망초 배지’…北 억류자들 송환 촉구

중앙일보

입력

영국 의회의 북한 관련 초당파 의원 모임(APPG NK)의 데이비드 알턴 상원의원(왼쪽부터)과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 제프리 클리프턴-브라운 하원의원이 26일(현지시간) 런던 의회에서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를 잊지 말자는 뜻의 물망초 배지를 착용하고 있다. APPG NK 제공=연합뉴스

영국 의회의 북한 관련 초당파 의원 모임(APPG NK)의 데이비드 알턴 상원의원(왼쪽부터)과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 제프리 클리프턴-브라운 하원의원이 26일(현지시간) 런던 의회에서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를 잊지 말자는 뜻의 물망초 배지를 착용하고 있다. APPG NK 제공=연합뉴스

영국 상·하원 의원들이 26일(현지시간) 북한에 억류돼 돌아오지 못하는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의 상징인 물망초 배지를 달고 이들의 송환을 촉구했다.

이날 북한 관련 초당파 의원 모임(APPG NK) 의원들은 런던 웨스트민스터 하원에서 한국 정부와 연대해 북한 억류자들을 기억하기 위해 물망초 배지 착용 행사를 열었다.

APPG NK 공동의장인 제프리 클리프턴-브라운 하원의원과 데이비드 알턴 상원의원, 전 공동의장인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은 한국 정부와 연대를 뜻을 밝히고 북한 억류자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성명을 낭독했다.

APPG NK 공동 부의장인 캐서린 웨스트 하원의원과 소니 레옹 상원의원도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성명에서 “APPG NK는 탄압받고 박해받는 북한의 2600만명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자유의 가치를 증진하는 데 오랫동안 노력해왔다”며 “우리는 이런 점에서 한국 정부와 연대의 상징으로 물망초 배지를 착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억류자들이 사랑하는 가족과 재결합될 수 있도록 이들을 즉각 풀어줄 것을 북한 당국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영국 의회에 북한 억류자들의 송환을 위해 연대를 요청하는 서한과 물망초 배지를 보내면서 이뤄졌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국무위원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국군포로, 납북자, 억류자들을 잊지 말자는 뜻으로 물망초 배지를 달았다.

APPG NK는 북한 인권과 민주주의 촉진을 위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북한과 북한 사람들이 직면한 문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려는 목적으로 출범한 영국 의회 내 의원들의 초당적 모임으로 20명이 참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