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소한의 일만 한다"…직장인 절반이 '조용한 퇴사' 중,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출근길 직장인. 중앙포토

출근길 직장인. 중앙포토

직장인 2명 중 1명이 직장에서 퇴사하지는 않지만 최소한의 업무만 처리하며 회사에 기여하려는 의지가 없는 '조용한 퇴사'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HR테크기업 인크루트에 따르면 직장인 10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1.7%가 현재 '조용한 퇴사' 상태라고 답했다. 연차별로는 8∼10년차(57.4%)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5∼7년차(56.0%), 17∼19년차(54.7%) 순이었다.

이들에게 '조용한 퇴사' 중인 이유를 묻자 현재 회사의 연봉과 복지 등에 불만족해서(32.6%)가 가장 많았다. 회사에서 일하는 것 자체에 열의가 없어서(29.8%), 이직 준비 중(20.5%)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동료가 '조용한 퇴사' 중인 것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 65.8%가 '긍정적'이라 답변했다.

실제 퇴사할 때는 아무도 모르게 이직과 사업 등을 준비하다 떠나는 '계획적인 퇴사형'(56.8%)이 가장 많았다. 이어 친한 동료에게만 얘기하는 '소곤소곤 퇴사형'(27.6%), 평소처럼 있다가 갑자기 결정하는 '충동적인 퇴사형'(11.0%), 평소 퇴사하고 싶다고 여기저기 얘기하는 '시끄러운 퇴사형'(3.6%) 등의 유형이 있었다.

최근 Z세대(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해고와 퇴사 과정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시끄러운 퇴사'가 유행인 것에 응답자 44.3%는 '기업 이름을 미공개하면 괜찮다'고 했다. 31.4%는 '상관없다'고 응답했다. 기업명 공개와 상관없이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응답자는 24.2%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