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f&] 화이트카본 신소재와 기술력 결합…비거리에 최적화된 ‘콘도르’ 인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7면

볼빅

볼빅 ‘CONDOR(콘도르)’는 골프공 최초로 화이트카본 신소재가 적용돼 임팩트 순간까지 응축된 힘을 모아 한 번에 발산하기 때문에 폭발적인 비거리로 이어진다. [사진 볼빅]

볼빅 ‘CONDOR(콘도르)’는 골프공 최초로 화이트카본 신소재가 적용돼 임팩트 순간까지 응축된 힘을 모아 한 번에 발산하기 때문에 폭발적인 비거리로 이어진다. [사진 볼빅]

대한민국 골프 브랜드 볼빅이 화이트카본 신소재로 설계한 퍼포먼스 우레탄볼 ‘CONDOR(콘도르)’가 골퍼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콘도르는 골프 스코어에서 영감을 얻은 이름으로, 한 홀의 기준 타수보다 4타 적게 기록한 스코어를 의미한다. 즉 Par5 홀에서 티샷이 들어가야 콘도르(-4)를 기록하는데, 그만큼 비거리에 최적화된 우레탄볼이라는 점을 이름에서부터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 볼빅 측의 설명이다.

콘도르는 3피스, 콘도르x는 4피스 구조다. 콘도르의 가장 큰 특징은 골프공 최초로 화이트카본 신소재 기술이 적용된 점이다. 고급 타이어에 쓰이는 화이트카본 소재는 밀도와 응집력이 높아 손실 없는 에너지 전달이 가능하며 고무 노화를 방지할 수 있다.

화이트카본은 콘도르의 코어와 맨틀에 각각 적용됐다. 화이트카본으로 제작된 소프트한 코어는 고밀도의 탄성 에너지를 지니고 있어 임팩트 순간까지 응축된 힘을 모아 한 번에 발산하므로 폭발적인 비거리로 연결된다.

맨틀도 레이어 간의 결합력을 강화해 논슬립 기능을 극대화했다. 과거 3년간 화이트카본을 연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 우레탄볼 대비 더욱 낮은 롱게임 스핀과 메탈 이온을 결합해 탄성을 끌어올림으로써 볼 스피드를 배가해 한층 빨라지게 했다. 4피스 구조의 콘도르x는 듀얼 맨틀 구조다.

콘도르의 커버는 최적화된 소프트 캐스팅 우레탄이 감싸고 있다. 부드러운 타구감과 안정적인 쇼트게임 퍼포먼스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게게 한다. 여기에 딤플이 정교하고 완벽하게 대칭 패턴으로 조합돼 모든 샷에서 일관된 볼 비행을 유지한다. 콘도르는 미국골프협회(USGA) 및 영국왕립골프협회(R&A)의 심사를 완료한 투어용 공인볼이다.

볼빅 관계자는 “볼빅이 지금까지는 넘버원 컬러볼 회사로 대변됐다면 이제는 콘도르를 앞세워 기존의 화이트 우레탄볼 패러다임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거듭날 것”이라면서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고 마케팅을 극대화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