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KOREA 머플러 치웠다…한 달 만에 등장한 곳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3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 유튜브 채널에서 클린스만이 전문가 패널로 등장했다. 밑에는 과거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시절 출연 모습.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 23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 유튜브 채널에서 클린스만이 전문가 패널로 등장했다. 밑에는 과거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시절 출연 모습. 사진 유튜브 캡처

위르겐 클린스만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경질 직후 1달여 만에 방송 패널로 활동을 재개했다.

클린스만은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지난 23일 공개한 유튜브 영상에 전문가 패널로 등장했다. 그는 이날 손흥민 선수가 속한 토트넘 홋스퍼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발언을 해설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최근 "EPL 1위가 아닌 다른 것을 목표로 삼지 않는다"고 말한 것에 대해 클린스만은 "그의 생각이 옳다고 본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야심이 있고 토트넘에서 매우 특별한 일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토트넘의 우승은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다. 과거 토트넘에서 성공했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팀을 만드는 데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 조급해하는 게 어쩌면 정상적인 것"이라고 전했다.

이 채널은 과거 클린스만이 한국 감독 시절 자주 출연했던 매체다. 당시 클린스만은 'KOREA' 머플러를 내건 채 인터뷰를 했지만 이번 영상에선 찾아볼 수 없었다.

클린스만의 패널 활동은 지난 2월 경질 직후 첫 공식 행보다. 클린스만은 아시안컵 대회 기간 도중 불성실한 태도와 무능한 지도력 등으로 비판받았고, 선수단 간 불화도 방관하는 등 선수단 통제 능력에서도 낙제점을 받았다.

클린스만은 KFA측의 경질 소식을 듣곤 한국 축구 관련 계정을 모두 언팔로우하는 등 한국과 연 끊기에 나섰다. 팔로우하던 KFA, K리그 등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 했다. 클린스만의 X(옛 트위터) 계정 소개 문구도 '현 한국 감독, 전 미국과 독일 감독'(Coach of Korea, formerly USA and Germany)에서 '독일과 미국, 한국을 지휘했다'(Managed Germany, USA and Korea)로 수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