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씩 체계적으로 총살"…6200명 꽉찬 러 공연장 생지옥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5선 성공 직후 발생한 초대형 테러의 용의자 전원이 검거됐다. 테러 당일 생지옥으로 변했던 공연장의 참혹한 실상이 속속 드러나면서 러시아 전역은 큰 충격과 슬픔에 휩싸였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크라스노고르스크에서 테러 공격이 발생한 후 사람들이 크로커스 시청 콘서트장에서 애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크라스노고르스크에서 테러 공격이 발생한 후 사람들이 크로커스 시청 콘서트장에서 애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용의자 전원 검거…"돈 받고 공격"

23일(현지시간) 타스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전날 모스크바 북서부 크라스노고르스크의 크로커스 시청 공연장에서 총기를 무차별 난사하고 폭발물을 터뜨린 핵심 용의자 4명을 포함, 관련자 11명을 전부 검거했다.

현재까지 테러 사망자는 133명이며, 이중 어린이가 최소 3명이다. 부상자 121명 가운데 어린이 2명을 포함해 44명이 위중한 상태다.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발생한 테러의 희생자를 치료하기 위해 의료진이 출동한 모습.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발생한 테러의 희생자를 치료하기 위해 의료진이 출동한 모습. AP=연합뉴스

이번 테러는 지난 2004년 9월 체첸 반군이 러시아 남부 베슬란초등학교를 점령하고 러시아군과 대치하다, 인질 334명과 테러범 31명이 숨진 참극 이후 20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사건이다.

알렉산더 킨슈테인 러시아 의원은 용의자들이 테러 당일인 22일 밤 모스크바에서 남서쪽으로 340㎞ 떨어진 브랸스크 지역에서 경찰의 정지 명령에 불복해 달아나다 추격전 끝에 검거됐다고 전했다. 이들이 타고 있던 흰색 르노 차량에선 마카로프 권총, AK-47 소총의 개량형인 AKM 돌격 소총 탄창, 타지키스탄 여권 등이 발견됐다.

러시아 국영방송 RT에 따르면, 1988년생이라고 밝힌 한 용의자는 텔레그램을 통해 누군가의 사주를 받았으며, 테러의 대가로 50만 루블(약 730만원)을 받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조사위원회가 테러가 발생한 크로커스 시청의 공연장 내부에서 발견된 탄약을 공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 조사위원회가 테러가 발생한 크로커스 시청의 공연장 내부에서 발견된 탄약을 공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록밴드 공연장, 순식간에 생지옥으로

22일 벌어진 테러 공격은 러시아 록밴드 피크닉의 공연을 보려 모여든 관객들을 겨냥했다.주말을 앞둔 금요일, 객석 6200석은 매진된 상태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러범들은 위장을 하고 방탄조끼를 입은 채 오후 7시 40분경 르노 차량을 타고 공연장 근처에 도착했다. 4명의 테러범은 공연 시작 5분 전 출입구로 들이닥쳐 무차별 총격을 시작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공연 직전 남편과 함께 맥주를 사기 위해 줄을 서 있었던 올리야 무라비요바(38)는 총성을 듣고 “밴드가 드라마틱하게 등장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뉴욕타임스(NYT)에 전했다. 하지만 곧이어 남편이 그에게 다급하게 “도망치라”고 외치자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했다.

22일(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테러 사건으로 크로커스 시청 공연장 위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EPA=연합뉴스

22일(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테러 사건으로 크로커스 시청 공연장 위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EPA=연합뉴스

테러범들은 곧장 공연장 입구에 총기를 난사했다. 유리로 된 출입문이 깨지고 문 앞을 지나던 사람들이 줄줄이 쓰러졌다. 이어 테러범들은 공연장 안으로 들어가 차근차근 관객들을 조준 사격했다.

생존자인 아나스타샤 로디오노바는 로이터통신에 “테러범들은 침묵 속에서 체계적으로 총살했다”면서 “공중에 대고 위협 사격을 하지도, 소리를 지르지도, 위협하지도 않았다. 그저 침착하게 한명 한명 죽이기만 했다”고 했다.

공연장은 총성에 이은 비명과 피비린내로 순식간에 아비규환이 됐다. 패닉에 빠진 수천명의 관객들이 한꺼번에 출구로 몰리면서 생지옥으로 변했다. 일부 관객들은 대피하는 과정에 이미 숨진 주검들을 넘어 달아나기도 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테러범들은 총기 난사 후 공연장 커튼과 의자 등 곳곳에 인화성 물질을 뿌린 뒤 수류탄과 소이탄을 투척했다고 한다. 목격자들은 건물이 순식간에 거대한 불길에 휩싸였다고 말했다. 사망자 일부는 화재로 인한 독성 연기를 흡입해 숨졌다고 러시아 당국은 밝혔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화재로 공연장 지붕 일부가 붕괴됐고, 건물 2개 층이 전소됐다. 화재 피해 면적은 총 500㎡에 달한다. 불길은 현지시간으로 23일 새벽 0시55분에야 대부분 진압됐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구조대가 전날 테러가 발생한 모스크바의 크로커스 시청 공연장의 잔해를 파해치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구조대가 전날 테러가 발생한 모스크바의 크로커스 시청 공연장의 잔해를 파해치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생일 맞아 공연장 찾았다 비극…애통한 사연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도 지자체와 현지 매체를 통해 속속 알려지고 있다. 이들은 주로 40~50대로, 1978년 결성된 밴드 피크닉의 주요 팬층이다.

밴드의 공연을 보는 게 오랜 꿈이었다는 알렉산더 바클레미셰프(51)는 모스크바 동부 사트카에서 1610㎞를 여행해 이곳을 찾았다. 그의 아들은 “공연 직전, 기분이 들뜬 아버지가 콘서트홀의 영상을 찍어 보낸 것이 마지막 메시지”라며 비통해했다.

평소 밴드의 열혈팬이었던 파벨 오키셰프(34)는 생일 선물로 공연 티켓을 받아 아내와 함께 이곳을 찾았다 희생됐다. 또다른 희생자인 로만 소콜로프는 47세 생일을 기념해 공연장을 찾았다.

밴드 피크닉은 러시아 소셜미디어 중 하나인 브콘탁테에 “이 끔찍한 비극에 깊은 충격을 받았으며 여러분과 함께 애도한다”고 전했다. 이날 테러로 밴드의 기념품을 판매하던 가판대 점원도 실종됐다.

러시아인들은 “피해자가 나일 수도 있다” “바로 옆에서 벌어진 악몽”이라며 공포와 슬픔에 호소했다. 전국 각지에는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추모비가 세워졌고 시민들이 가져다놓은 꽃과 촛불, 봉제 인형 등이 쌓였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시민들이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헌화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시민들이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헌화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출입이 통제된 크로커스 공연장 근처에도 추모객이 몰려와 눈물을 흘리며 헌화했다. 한 시민은 “나 역시 밴드의 팬이고, 이들의 음악을 좋아한다. 마치 내 친구를 잃은 것처럼 힘들다”며 오열했다.

러시아 전역의 헌혈 센터에 부상자를 돕기 위해 긴 줄이 늘어섰다. 모스크바 보건부는 23일 모스크바 지역에서 2700명 이상이 헌혈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테러 발생 19시간 만인 24일 대국민 연설을 하며, 국가 애도의 날을 선포했다.

독일 베를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크로커스 시청에 대한 테러 공격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꽃이 놓여 있다. EPA=연합뉴스

독일 베를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크로커스 시청에 대한 테러 공격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꽃이 놓여 있다. EPA=연합뉴스

국제사회, 테러 규탄 한목소리

모스크바에서 벌어진 테러에 국제 사회는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성명을 통해 “가장 강력한 언어로 규탄한다”면서 “이번 테러 공격을 시행·조직·후원한 자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끔찍한 총격 사건의 희생자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희생자와 그 가족들을 생각한다”고 위로했다. 프랑스와 영국, 독일, 폴란드 등도 규탄 성명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위로 전문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귀국 정부와 인민, 유가족들과 피해자에게 깊은 애도와 위문을 전한다”고 했다. 시 주석 역시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러시아 국민과 슬픔을 함께 한다”면서 “신속한 조사를 통해 이 사건의 배후가 명백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으로 현재 한국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