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통령이 대파 살 땐 875원…야당 대표가 사니 3900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경기 포천시 소흘농협하나로마트에서 대파와 참외를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경기 포천시 소흘농협하나로마트에서 대파와 참외를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수도권 험지인 경기도 포천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 가격 논란을 부각하며 "야당 대표가 가면 900원 정도일까 했는데 3900원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포천 현장 기자회견에서 대파를 들어 보이고는 "오는 길에 하나로마트에서 진짜 대파 한 단이 얼마나 하는지 사 봤다"며 "대통령이 살 때는 875원이라고 하니 야당 대표가 가면 900원 정도일까 했는데 3900원이었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물가 상황을 살피기 위해 찾은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대파 한 단이 875원에 판매되는 것을 보고 "나도 시장을 많이 가 봐서 그래도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한 바 있다.

최근 물가가 고공 행진하며 대파 한 단(1㎏)의 평균 가격은 3000~4000원 수준이다. 해당 마트는 윤 대통령 방문 5일 전까지 대파 한 단에 3450원(할인가 2760원)에 팔았으나 윤 대통령이 방문하는 날 가격을 875원으로 낮췄다.

이 대표는 이날 "파 한 단이 875원이면 농민은 무엇을 먹고사나. 어떻게 875원을 합리적이라고 할 수 있느냐"며 "만약 나였다면 '이 가격 좀 이상한데?' 했을 것 같다"고 윤 대통령을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어진 의정부 연설에서도 정부의 민생경제 실정을 지적하며 "대파 한 단 875원, 기획상품을 들고 적정한 가격이네 이러면 물가가 내려가느냐"며 "물정을 이렇게 모를 수가 있느냐. 민생 경제를 관심을 갖고 지켜봤더라면 이렇게 말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