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타구니 털 뽑다 혼수상태…생존률 4% 뚫고 극적 회복한 男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타구니 부위 털을 제거하려다 패혈성 쇼크로 혼수상태에 빠진 스티븐 스피날레. 사진 틱톡 캡처

사타구니 부위 털을 제거하려다 패혈성 쇼크로 혼수상태에 빠진 스티븐 스피날레. 사진 틱톡 캡처

미국 텍사스에서 한 남성이 사타구니 부위의 털을 제거하려다 패혈성 쇼크로 혼수상태에 빠졌으나 극적으로 회복했다.

20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30대 후반 남성 스티븐 스피날레는 2022년 말 사타구니에 난 인그로운 헤어를 제거하다 세균에 감염돼 패혈증 진단을 받았다. 인그로운 헤어는 우리나라 말로 '매몰모'라고 하며, 털이 피부 밖으로 빠지지 못하고 살 안쪽에서 자라는 경우를 말한다.

패혈증은 감염에 대한 신체 면역 체계의 극단적인 반응으로 '침묵의 살인자'라고도 불린다. 이 질환은 주요 장기에 장애를 유발하며 제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합병증을 갖게 되거나 사망에 이른다.

스티븐은 패혈증에 따른 패혈성 쇼크로 혈전, 폐렴, 장기부전, 급성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겪었다. 의사들은 패혈증이 이미 그의 심장까지 망가트리고 있다며, 수술이 불가하다고 진단했다. 그에게 뇌사 판정을 내린 뒤, 생존 가능성을 4%로 예상했다.

혼수상태에 빠진 스티븐은 한 달간 심장과 폐에 찬 물을 빼내는 등 여러 가지 시술과 치료를 받았다. 그 결과 기적적으로 뇌 손상 없이 의식을 되찾았다. 지난해에는 말도 하고 걸을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거의 회복했다.

스티븐의 치료와 회복 과정은 그의 여동생 미셸이 소셜미디어 틱톡으로 공개하며 주목받았다.

한편 인그로운 헤어는 피부과를 찾아 제거하는 것이 좋다. 직접 제모할 경우 상처, 감염 등이 위험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