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된 우아함으로 승부수를 띄우다... 뉴욕발 신흥 명품 '케이트' [더 하이엔드]

중앙일보

입력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개하는 미국 디자이너 브랜드 케이트(Khaite)가 2024년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인다.

빈티지한 골드 컬러 손 모양 버클의 벨트. 2024년 봄/여름 컬렉션을 대표하는 액세서리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빈티지한 골드 컬러 손 모양 버클의 벨트. 2024년 봄/여름 컬렉션을 대표하는 액세서리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케이트는 2016년 디자이너 캐서린 홀스타인(Catherine Holestein)이 설립한 브랜드다. 고품질 소재를 사용하며, 유행을 타지 않고 오랜 기간 입을 수 있는 옷을 지어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명품 브랜드 반열에 올라섰다. 켄달 제너, 헤일리 비버, 블랙핑크의 로제, 제니 등 국내외 유명 인사가 즐겨 입는 것 또한 브랜드가 유명해지는 데 한몫했다. 한국에는 지난해 가을/겨울 시즌에 맞춰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에 첫 단독 매장을 열며 진출했다.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 3층에 자리한 케이트 매장.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 3층에 자리한 케이트 매장.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독창적 실루엣, 최고급 소재
케이트의 2024년 봄/여름 컬렉션 주제는 ‘빛의 어둠(Dark of Light)’이다. 빛이 만드는 여러 형태에 주목하며 보이는 부분과 보이지 않는 부분이 서로 얽혀있다는 점에 영감을 받아 옷을 디자인했다. 빛의 움직임 속 여성성을 강조하는 데에도 초점을 맞췄다.

어깨를 강조한 싱글 버튼 트렌치 코트. 자연스레 잡히는 주름이 매력적이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어깨를 강조한 싱글 버튼 트렌치 코트. 자연스레 잡히는 주름이 매력적이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길게 늘어져 여성의 몸 전체를 편안하게 감싸는 실루엣은 이번 컬렉션의 대표적인 특징이다. 어깨를 강조하거나, 과장된 라펠(코트나 재킷 등의 깃 부분)로 장식한 아우터는 이번 시즌에 주목할 상품이다. 슬림한 디자인의 시가렛 팬츠와 반바지에 어울린다. 케이트 측은 “이번 컬렉션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부드러움과 날카로움이 공존한다. 선과 원형이 만든 실루엣에 볼륨감을 더한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과장된 라펠과 포켓이 눈에 띄는 화이트 재킷. 통 넓은 팬츠와 함께 매치해 도회적인 느낌을 준다.[사진 케이트/코오롱Fnc]

과장된 라펠과 포켓이 눈에 띄는 화이트 재킷. 통 넓은 팬츠와 함께 매치해 도회적인 느낌을 준다.[사진 케이트/코오롱Fnc]

빛에 따라 광택이 흐르는 레드 실크로 만든 드레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빛에 따라 광택이 흐르는 레드 실크로 만든 드레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빛을 표현하기 위해 소재 사용에도 신경 썼다. 화이트 양가죽과 보드라운 질감의 블랙 가죽을 여러 옷에 사용했다. 속이 비칠 정도로 얇은 오간자와 시폰 소재를 섞어 주름 장식을 구현해냈다. 이탈리아에서 제조한 실크와 캐시미어 소재는 몸을 따라 자연스럽게 흐르는 실루엣을 완성하는 옷에 쓰였다. 이러한 소재에는 낮은 채도로 편안함을 주는 뉴트럴 컬러를 접목했다. 스타일을 완성하기 위한 액세서리도 주목할 만하다. 피에르 더플백과 손 모양 버클 벨트가 대표적이다.

평생 간직할 옷을 만들다
2024년 봄/여름 컬렉션처럼 케이트의 옷은 장식을 최소화하거나 로고를 드러내지 않은 절제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최고급 소재를 사용하는 것도 강점 중 하나. 케이트는 모든 제품에 사용하는 소재를 이탈리아 최고급 업체에서 공급받는다. 케이트 측은 로로피아나·샤넬·알라이아와 같은 상위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소재를 사용해, 완벽한 품질을 제공한다고 말한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디자이너 캐서린 홀스타인의 역량도 케이트의 브랜드 정체성을 완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홀스타인은 미국 패션 디자이너 협회로부터 2019년 올해의 디자이너 후보로 선정되며 패션 업계에 이름을 알렸다. 2022년에는 CFDA(Council of Fashion Designers of America) 여성복 디자이너 부문을 수상하며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홀스타인은 “케이트의 옷을 만들 때마다 어머니 옷장에 있는 물건들을 떠올린다. 영원히 간직할 수 있는 옷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다.

풍성한 퍼프 소매가 시선을 모으는 실크 소재 블라우스. 하의는 신체를 드러내는 시가렛 팬츠를 선택해 상의의 볼륨감을 극대화한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풍성한 퍼프 소매가 시선을 모으는 실크 소재 블라우스. 하의는 신체를 드러내는 시가렛 팬츠를 선택해 상의의 볼륨감을 극대화한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그의 가치관은 올해 패션 업계가 주목하는 ‘미니멀리즘(minimalism)’ 트렌드와도 맞물린다. 드러내지 않아도 자연스레 풍기는 고급스러운 소재, 절제된 패턴과 실루엣, 차분한 컬러를 사용하는 것이 미니멀리즘의 큰 줄기다.

주름 장식이 돋보이는 실크 톱과 몸에 딱 맞는 가죽 소재 시가렛 팬츠가 어우러진 룩. 손 모양 버클 벨트가 돋보인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주름 장식이 돋보이는 실크 톱과 몸에 딱 맞는 가죽 소재 시가렛 팬츠가 어우러진 룩. 손 모양 버클 벨트가 돋보인다.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옷 분위기를 재현한 매장
현재 케이트는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 3층에 첫 정식 매장을 열고 운영 중이다. 한국 매장은 미국 맨해튼 소호에 있는 케이트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영감을 받았다. 수작업으로 마감한 콘크리트 소재로 내부를 꾸몄고, 절제된 디자인의 집기를 사용해 케이트의 옷과 액세서리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들었다. 간결한 분위기의 매장과 2024년 봄/여름 컬렉션과의 매치가 돋보인다.

수작업으로 마감한 콘크리트 소재로 내부를 꾸민 케이트의 한국 첫 매장.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수작업으로 마감한 콘크리트 소재로 내부를 꾸민 케이트의 한국 첫 매장.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케이트 관계자는 “이번 첫 매장은 한국 소비자에게 케이트의 독보적 브랜드 가치를 알리기 좋은 공간”이며 “케이트를 통해 한국 럭셔리 패션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와 가치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트의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 매장 내부.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케이트의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 매장 내부. [사진 케이트/코오롱Fnc]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