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계란 던진 20대 처벌 원치 않는다" 재발 방지 당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4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에 출전하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지난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4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에 출전하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지난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MLB) 개막 시리즈를 치르기 위해 입국한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구단이 선수단을 향해 날계란을 던진 20대 남성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지난 15일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발생한 날계란 투척 사건과 관련해 다저스 구단으로부터 처벌 불원 의사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다저스 구단 측은 한국 행사 대행업체를 통해 "당시 선수단 누구도 날계란에 맞지 않아 피해가 없었다"며 "피의자를 처벌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개막 시리즈가 끝나고) 출국할 때는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인 다저스 구단이 피의자 처벌을 원하지 않은 데 따라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A씨(24)를 불송치할 방침이다.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피의자를 처벌할 수 없다.

A씨는 15일 오후 3시 8분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다저스 선수단을 향해 날계란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날계란은 선수단까지 날아가지 않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 앞에서 바닥에 떨어진 뒤 깨졌다.

당시 다저스 선수단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오는 20∼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MLB 정규리그 개막 2연전을 치르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과거에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외국인 선수들을 왜 우리가 환영해줘야 하느냐"며 "그냥 기분이 나빠서 (날계란을) 던졌다"고 진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