짓궂은 교황, 마라도나 만나 "어느 쪽이 죄지은 손이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교황의 첫 회고록 영문판. 로이터=연합뉴스

교황의 첫 회고록 영문판. 로이터=연합뉴스

즉위 11주년을 맞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첫 회고록 『인생: 역사를 통해 본 나의 이야기』가 출간된다. 올해 87세인 교황은 이 책에서 이탈리아 언론인 파비오 마르케스 라고나와 인터뷰 형식으로 자신에게 깊은 영향을 준 일화를 소개한다.

최근 이탈리아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가 일부를 발췌해 보도한 데 이어 AFP 통신도 16일(현지시간) 교황의 첫 회고록 내용을 미리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책에는 교황이 한 여인 때문에 사제의 꿈을 접을 뻔했던 일화를 비롯해 아르헨티나 출신으로 축구광 면모를 보여주는 에피소드가 담겨 있다.

교황은 책에서 "신학생 시절 삼촌 결혼식에서 만난 한 여인에게 매료됐다"며 "그녀는 너무나 아름답고 영리해서 머리가 핑 돌 정도였다. 일주일 동안 그 여인의 모습이 계속 머릿속에 떠올라 기도하기가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만약 교황이 여인의 유혹을 이겨내지 못했다면 전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들은 남미 최초의 교황을 만나지 못했을지도 모르는 대목이다.

교황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고국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끈 축구 선수 디에고 마라도나에 대해서는 한 장(章) 전체를 할애했다. 마라도나는 당시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손으로 결승골을 넣으면서 '신의 손'이라는 유명한 별명이 붙었다. 교황은 "몇 년 전 바티칸에서 교황으로서 마라도나의 알현을 받았을 때 농담 삼아 그에게 '어느 쪽이 죄지은 손이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후 가톨릭교회를 포용적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교황의 개혁적인 정책은 교황청 내 강경 보수파의 거센 반발을 부르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동성 커플에 대한 가톨릭 사제의 축복을 승인해 보수파의 공격을 받았다.

교황은 책에서 동성 커플을 축복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결정을 다시 한번 옹호하면서 최악의 모욕에는 귀를 막고 있다고 했다. 그는 "나에 대해 말하고 쓰인 모든 것을 들여다본다면 매주 심리학자의 상담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교황은 아르헨티나 군사 독재 시절인 1973년부터 1979년까지 예수회 아르헨티나 관구장으로서 자신의 역할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군사독재 종식 뒤 일부에선 그가 정권의 인권유린을 묵인하는 등 군사정권의 협조자였다고 주장했지만 교황은 이를 부인했다.

그는 "얼마 전까지도 이런 주장은 계속됐고, 이는 내가 이런 잔학 행위에 얼마나 반대하는지 잘 알고 있는 좌파들의 복수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당시 아르헨티나 정부가 내 목에 올가미를 씌우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내가 깨끗해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사적으로 전해왔다"고 했다.

교황은 회고록에 대해 "특히 젊은이들이 노인의 이야기를 통해 유익함을 얻을 수 있도록 유용하게 쓰이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교황의 첫 회고록은 다음 주 이탈리아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판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