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군의관·공보의, 내일부터 한 달간 20개 병원 파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규홍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조규홍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10일 “11일부터 한 달간 20개 병원에 군의관 20명, 공중보건의사 138명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주 결정한 예비비 1285억원도 빠른 속도로 집행하고 건강보험에서 매월 1882억원을 투입해 중증·응급환자 진료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겠다”며 “의료 개혁 4대 과제도 반드시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면허정지 처분보다 동료의 공격이 더 무서워서 복귀가 망설여진다고 하소연하는 전공의도 있다고 한다”며 “현장에 복귀한 전공의 명단을 공개하고 악성 댓글로 공격하는 일이 발생한 것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환자의 생명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현장에서 밤낮으로 헌신하시는 분들을 공격하고 집단행동 참여를 강요하는 것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철저하게 조사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8일 시행한 ‘간호사 업무범위 시범사업 보완지침’가 불법 의료행위를 조장한다는 우려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시범사업은 국민건강을 지키고, 간호사분들이 안심하고 환자 보호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업무 범위를 명확히 하기 위한 것”이라며 “작년 6월부터 의료단체들로 구성된 ‘진료지원인력 개선 협의체’를 통해 10차례 회의를 개최했고, 지난 2월에는 여러 병원장님의 건의도 있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