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文, 당 위중 상황되면 그냥 있겠나…지금 참고 있을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설훈 무소속 의원. 뉴스1

설훈 무소속 의원. 뉴스1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설훈 의원은 9일 당내 공천 잡음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속이 얼마나 타겠나"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8일 오후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임종석 실장이 그렇게 공천을 못 받는 상황에 들어가고 당이 이렇게 되고 있는데 왜 문재인 대통령이 얘기를 안 하고 싶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명계 반발 속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영향력'을 묻는 진행자의 말에 "(영향력이) 크게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 힘을 쓰지 않는 분이다. 갑 속에 든 칼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더군다나 퇴직한 대통령이기 때문에 국가가 위기에 처하는 순간이 아니면 또 당이 더 험악한 상황에 들어가지 않으면 직접 나서서 하지 않을 것"이라며 "스타일도 그러신 분이고 위치도 그렇기 때문에 쉽게 움직이려고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당이 워낙 위중한 상황에 들면 문재인 대통령도 그냥 있겠나"라며 "지금 아마 꾹꾹 참으면서 속으로는 병이 날 시절까지 갔을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설 의원은 총선 이후 조국혁신당과 민주당의 관계에 대해선 "아마 갈등이 많이 나올 수밖에 없으리라 생각한다"며 "이재명 대표에 대한 책임론이 나올 것이고, 조국 대표는 나름대로 가진 위상도 있기 때문에 두 사람 사이에 원만하게 양당을 조절해 나가고 이런 과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국 대표도 결국 민주당으로 입당하는 게 목표 아니겠나'라고 묻자 그는 "상황에 따라서 또 조국 신당이 어떤 규모가 되느냐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며 "지금 민주당은 이재명 민주당이지 과거의 민주당은 아니라고 봐야 한다. 그래서 그걸 어떻게 평가할지는 이번 선거에서 결판이 나고 그 선거 결과를 가지고 조국 대표도 판단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이번 총선에서 '지민비조'(지역은 민주, 비례는 조국) 흐름이 형성될 것이라는 예측에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 대한 비판이 굉장히 높아지는 상황이기에 민주당 지지에서 떨어져 나간 쪽이 조국신당으로 가든지 또는 저 같은 사람 쪽으로 오는 구도이기에 결국 서로 경쟁하는 관계가 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