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어색…법대로 말하려다 복잡해지는 '만 나이 말하기' [같toon마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같toon 마음’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