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민주당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 3.4% 기록, 새로운미래(이낙연) 3.0%, 개혁신당(이준석) 2.9% 제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4월 총선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 보수정당 계열인 자유민주당(대표 고영주)에 대한 지지율이 3%를 넘어 이낙연, 이준석 두 전 대표의 개혁정당들을 제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비례대표 국회의원은 3% 이상 득표한 정당들에 배분된다.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5~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2대 총선 특집 여론조사에서 비례대표 정당별 투표의사 질문에 대해, 국민의힘 위성정당 국민의미래를 찍겠다는 유권자가 37.2%, 더불어민주당 계열 비례연합정당 22.9%, 조국신당 22.9%, 자유민주당 3.4%, 새로운미래(이낙연) 3.0%, 개혁신당(이준석) 2.9%로 각각 집계됐다.
(조사방법: 가상번호 무선전화면접(ARS) /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이어 녹색정의당이 1.4%, 기타 정당이 1.9%, 지지정당 없다가 2.0%였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고 여론조사들 가운데 처음으로 자유민주당을 조사대상에 올려 나타난 결과로, 자유민주당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란 발언으로 문 전대통령과의 7년 재판에서 승소한 고영주 변호사가 이끄는 정당이란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야권지지 유권자들의 비례대표 정당 선호도에서는 조국신당 지지율이 민주당 계열 비례정당과 같은 22.9%로 나타남으로써 표심이 양쪽으로 갈리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포괄적 정당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 39.4%, 더불어민주당 38.7%, 조국신당 7.3%, 개혁신당 3%, 새로운미래 2.4%, 자유민주당 1.5%로 집계돼, 국민의힘 지지 보수유권자들 일부가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는 자유민주당으로 이동하고, 민주당 지지 유권자들 상당수도 비례투표에선 조국신당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