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노소영 "비서가 내 개인 돈과 공금 26억 빼돌렸다" 고소

중앙일보

입력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비서 A씨가 장기간에 걸쳐 노 관장 계좌 등에서 약 26억의 거액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용산경찰서의 전경. 중앙일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비서 A씨가 장기간에 걸쳐 노 관장 계좌 등에서 약 26억의 거액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용산경찰서의 전경. 중앙일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비서가 5년간 노 관장의 개인 계좌와 나비 공금 등에 26억원을 빼돌렸다”고 고소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노 관장의 비서로 일한 A씨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및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아트센터 나비에 비서로 입사해 일정 관리와 심부름을 하는 등 노 관장을 보조하는 업무를 맡았다. A씨는 같은 해 보관하던 노 관장의 신분증 사본과 인감도장을 이용해 노 관장 예금 계좌가 있는 시중은행에 인터넷뱅킹신청을 하고 OTP카드까지 발급받았다. 이후 2019년 12월부터 2023년 말까지 노 관장 계좌에서 매월 한두 번씩 적게는 100만~200만원, 많게는 4000만~5000만원씩 수십회에 걸쳐 19억7500여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또 2020~2022년 같은 은행에 노 관장 명의를 도용해 계좌를 개설한 뒤 두 차례에 걸쳐 총 1억9000만원을 대출받아 다시 자신의 계좌로 빼돌렸다고 한다. 지난해 5월엔 아트센터 직원을 속여 공금 5억원을 송금받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현재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범행은 결국 공금 5억원의 사후 처리 문제와 관련 노 관장에게 직접 보고를 못 하게 하는 걸 수상히 여긴 재무 담당 직원 B씨에게 발각됐다. B씨에 따르면, A씨가 지난해 5월 “관장님의 ‘세컨드 폰’에서 연락이 올 수 있으니 입력해두라”며 한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줬다고 한다. 사실 이는 노 관장이 아닌 A씨의 번호였다. 며칠 뒤 A씨는 노 관장을 사칭해 “빈털터리가 돼서 소송자금이 부족하다. 상여금으로 5억원을 송금하라”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B씨에게 보냈다.

B씨는 “당시 A씨가 내부자만 알 수 있는 내용을 언급했고, 관장님의 (문자메시지) 말투를 따라 해 전혀 의심하지 못하고 송금했다”고 진술했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비서가 노 관장의 신분증 등을 이용해 2019년부터 약 26억원의 금액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은 지난해 3월 노 관장이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열린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할 당시 모습. 연합뉴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비서가 노 관장의 신분증 등을 이용해 2019년부터 약 26억원의 금액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은 지난해 3월 노 관장이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열린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할 당시 모습. 연합뉴스

이후 B씨가 상여금 지급에 따른 세금(2억원) 문제를 노 관장에게 보고하려고 하자, A씨가 갖은 이유를 들어 이를 제지했다고 한다. 결국 연말 결산이 다가온 지난해 12월, B씨는 노 관장에게 보고를 강행했다. 뒤늦게 사건을 인지한 노 관장이 직접 은행을 방문해 계좌 내역을 확인한 결과, 공금 5억 외에도 A씨가 노 관장 명의를 도용한 계좌로 총 21억6000여만원을 빼돌린 사실을 추가로 밝히고 A씨에게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는 진술서를 받았다.

당시 A씨는 5년간 거액을 빼돌린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금전의 행방이나 공모 여부 등에 대해선 함구했다고 한다. 이에 노 관장 측은 A씨를 지난 1월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노 관장 측은 “사건 범행이 매우 치밀하고 계획적으로 저질러진 점 등을 감안해 보면 가족 또는 지인이 범행에 가담했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며 “아직 쓰지 않는 금원이나 3자에게 보관시킨 금원 등에 관해 조사를 빨리 진행해달라”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A씨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따로 말씀 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인 노 관장은 워커힐 미술관을 계승해 설립한 아트센터 나비 미술관을 2000년부터 운영해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