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G전자, 홈페이지 통한 고객 구매 급증

중앙일보

입력

사진제공=카카오바리

사진제공=카카오바리

온라인에서 전자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각 제조사들이 운영하는 직영 온라인 몰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주 고객 연령대가 낮은 노트북 제품의 경우 직영 온라인 몰을 선호하는 추세가 두드러진다.

최근 LG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LG 그램 노트북이 대표적 사례다. 2/29일 기준 LG 그램은 판매량, 페이지 조회수 등을 기반으로 한 ‘베스트 랭킹’ 코너에서 1~10위 제품 가운데 2개 모델을 차지하기도 했다.

사진제공=카카오바리

사진제공=카카오바리

특히 제품 링크 이미지에 표기된 ‘닷컴 ONLY’ 문구가 눈에 띈다. LG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뜻이다. 29일 기준 ‘베스트 랭킹’ 전체 3위에 오른 LG 그램 프로 16형도 ‘닷컴 ONLY’ 제품이다. LG 그램 프로 16형 중 OLED 디스플레이 탑재 모델은 LG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LG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 고객에게 제공되는 혜택도 특별하다. 제품 창에서 옵션 시스템을 활용, 원하는 사양을 직접 선택하고 나에게 맞는 PC를 구매할 수 있다. 배송 시, LG전자 설치기사가 직접 고객에게 배송 및 초기 설정을 도와주어 제품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또한, 현재 LG베스트샵에서 운영되고 있는 PC 구독 제품을 LG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 추가 운영하여,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했다.

구매 혜택으로는, 포토 리뷰 작성 고객에게 홈페이지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증정하고 또한, 첫 구매 고객에게 주어지는 할인 쿠폰을 더하면 LG 그램 신제품을 더욱 실속 있게 구매할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고객 혜택으로, 올해 1월 LG전자 노트북을 구매한 고객 10명 중 1명 이상은 LG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했다. "공식 홈페이지라 믿을 수 있어 완전 추천한다" 라는 고객 리뷰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노트북은 주 고객층인 Z세대가 인터넷 구매에 익숙하다는 점에서 LG전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D2C 판매 효과가 더욱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LG전자는 이를 고려해 10여 종의 ‘닷컴 ONLY’ 제품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D2C사업그룹’을 신설하는 등 D2C 규모를 키우고 있으며, 판매로 얻는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경험(CX)과 디지털전환(DX)을 조합하여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