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찰 "의협 간부 4명 출국금지 요청…수사력 총동원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이 3일 오후 전국의사 총궐기대회가 열리는 서울 여의대로 인근에서 집회 관련 방침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이 3일 오후 전국의사 총궐기대회가 열리는 서울 여의대로 인근에서 집회 관련 방침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 관계자들에 대해 강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의협 현직 간부 4명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법무부에 요청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지난 1일 의협 사무실과 일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압수수색과 동시에 출석 요구했고 관계자 4명에 대해서는 출국금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경찰청 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김택우 의협 비상대책위원장,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 박명하 비대위 조직강화위원장,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 노환규 전 의협 회장 등 의협 전·현직 간부 5명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출국금지 조치를 받은 4명은 압수수색 대상자 가운데 노 전 의협 회장을 제외한 현직 간부들이다.

조 청장은 이날 의협 집회에 대해선 "준법 집회는 보장하겠으나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부 의사들이 제약회사 영업사원 등을 대상으로 집회 참석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두고는 "가용한 경찰 수사력을 총동원해 보다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의협이 예상한 집회 참여 인원은 약 2만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