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의협 “정부와 대화 준비 중…대학은 증원 신청 자제해 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는 전공의 단체행동이 9일째 이어진 2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와 보호자가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는 전공의 단체행동이 9일째 이어진 2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와 보호자가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대학 총장들에게 “정부와 대화를 준비 중”이라며 의과대학 정원 확대 수요를 제출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28일 의협 비대위는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고 “현재 의료계는 정부와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다”며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의대 증원) 신청 요청을 자제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2일 의대가 있는 전국 40개 대학에 공문을 보내 2025학년도 의대 정원에 대한 수요를 3월 4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의협 비대위는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은 합리적인 숫자가 아니”라며 “의사 증원이 필요한지, 필요하다면 얼마나 필요한지, 교육 역량은 어떻게 되는지의 순서로 진행돼야 하나 정부는 수요조사를 먼저 하는 우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각 대학의 희망 수요가 만들어지고, 이게 현재의 2000명의 근거로 사용돼 의료계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3월 4일 총장님들의 증원 신청 결과에 따라 현재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고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계, 의료계는 미래 운명이 결정된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는 의협 비대위의 호소문이 발표된 직후 “의협 비대위가 말한 정부와 의료계 간 협의체는 구체화 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복지부는 또 “의대 증원 수요조사는 당초대로 3월 4일까지 제출받을 계획”이라고 선을 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