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카카오바리, 카카오 콜렉티브 랩과 ‘2024 초콜릿 트렌드’ 행사 개최

중앙일보

입력

사진제공=카카오바리

사진제공=카카오바리

프랑스 컨템포러리 초콜릿 브랜드 카카오바리(Cacao Barry)가 27일(화) 오후 1시 30분 노보텔 앰버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 지하 1층 그랜드볼룸에서 ‘카카오바리 2024 초콜릿 트렌드’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정상급 셰프 10인으로 구성된 초콜릿 연구 모임인 ‘카카오 콜렉티브 랩(Cacao Collective Lab)’과 2022 월드 초콜릿 마스터스 일본 대표 지로 타나카, 카카오바리 APAC 헤드셰프 출신 이승연 셰프가 협업하여, 올해 트렌드를 반영한 디저트와 봉봉 각 12종과 2024 초콜릿 디저트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됐다.

카카오 콜렉티브 랩은 매월 초콜릿, 페이스트리, 디저트 및 아이스크림 관련 기술, 초콜릿 활용법에 관한 연구 활동과 마스터 클래스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 카카오 콜렉티브 랩 6기 회원의 리더로는 2022 월드 초콜릿 마스터스 아시아 1위 김동석이 활동하며, 2024 젤라또 월드컵 준우승 박영수, ‘이제이 베이킹 스튜디오’ 이은정, ‘빠아빠’ 이상화, ‘쉐프조’의 조정임, ‘모던 쇼콜라’ 윤희령, ‘르봉 마리아쥬’와 ‘블랑제리 11-17’의 윤문주, ‘하츠 베이커리’의 김진호, ‘레자미오네뜨’ 박성채, ‘노보텔 앰버서더 동대문’ 제과장 안용하가 함께한다.

또한 초콜릿 디저트의 확장성을 제공할 수 있는 카카오바리의 코코아 파우더 신제품 4종도 공개됐다. 이번 신제품은 △단일 원산지 △풍부한 카카오 맛을 위한 블렌딩 △코코아 버터 함량 △산도와 물에 녹지 않는 소수성 등 혁신적인 기술을 적용해 풍부한 풍미를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밖에 단일 원산지 카카오빈으로 산지의 개성을 뚜렷이 느낄 수 있는 싱글 오리진 제품 4종을 비롯해 초콜릿 전 성분을 카카오 열매에서 추출해 만든 100% 카카오 초콜릿 ‘에보카오’, 디저트 안에서 크런치한 식감을 주는 카라크라킨, 무설탕 초콜릿 말촉과 루비 초콜릿 RB2도 공개됐다. 유럽산 아몬드와 스페인산 헤이즐넛에 대해 FSA 인증을 받은 BEE FRIENDLY 라벨의 견과류 가공 제품도 화제를 모았다. 카카오바리 제품은 제원인터내쇼날에서 국내 수입 유통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바리는 100% 지속 가능한 카카오빈으로 초콜릿을 생산하고 있는 180년 전통의 프랑스 전문가용 초콜릿 원료 브랜드다. 지난 2015년부터 지속 가능한 카카오 수급을 위한 코코아 호라이즌 재단을 지원하고 있다.

카카오바리는 전 세계 셰프들의 기술과 창의성 증진을 위한 초콜릿 기술 경연 대회인 월드 초콜릿 마스터스(World Chocolate Masters)을 3년마다 개최하고 있다. 한국인으로는 정영택, 이승연, 정상균, 김은혜, 김동석이 출전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2024 월드 초콜릿 마스터스 주제를 공개하고,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을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9회를 맞이하는 이번 월드 초콜릿 마스터스 대회는 2025년 10월 세계 결선이 열리며, 2024년 10월 한국 대표 선발전을 통해 한국 대표를 선발한다.

카카오바리와 칼리바우트를 운영하는 바리 칼리바우트 그룹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초콜릿을 활용한 세계 각국의 디저트 트렌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디저트의 확장성을 제공할 수 있는 혁신적인 카카오 신제품들도 공개되어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