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백지영 "데뷔 1년 만에 안 좋은 사건, 6년 쉬었다…엄청 원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 출연한 가수 백지영.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 출연한 가수 백지영. 사진 유튜브 캡처

가수 백지영은 사생활 논란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엄청나게 원망했다”고 고백했다.

모태신앙이라고 밝힌 백지영은 28일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 출연해 ‘고난을 당했을 때 어떻게 이겨냈는지 궁금하다’는 말에 2000년 11월 발생한 사생활 동영상 유출 사건을 떠올렸다.

그는 “어느 정도로 원망했냐면 제가 욕을 찰지게 잘하지 않나. 기도도 그렇게 했다. 저는 그게 벌이라고 생각했다. ‘아무리 벌을 주셔도 그렇지. 피할 데를 주신다면서 제가 피할 길이 어디 있느냐’고 따졌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데뷔를 하자마자 1년5개월 만에 안 좋은 사건이 있어서 그 뒤로부터 ‘사랑 안 해’가 나오기까지 6년이 걸렸다”며 “그때는 교회도 못 갔다. 사람들 보는 눈이 있으니까 기도만 하고 원망만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근데 그때 아니고 이후에 ‘깨우치라고 주시는’ 그 고난을 받았으면 저는 아마 못 일어났을 거 같다. 저 혼자 감내해야 하는 일이 아니라 가족들도 감내했어야 했는데 그때 가족들이 다 어느 정도 쉬어도 상관없는 시기에 그 일이 일어났다”며 “하나님의 계획 중에 가장 완벽한 타이밍에 저를 고난 속으로 이끄셨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제일 좋은 면 중에 하나가 제가 잘 잊어버린다는 거다. 하나님이 저한테 그 망각의 은혜를 주셨다”며 긍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백지영은 “저는 힘든 시간에 막 침몰되는 사람들을 보면 저는 ‘저처럼 제발 빨리 까먹게 좀 해 주세요. 그분들한테 망각의 은혜를 주세요’라고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때 그 일과 시간에 감사함만 남았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 출연한 가수 백지영.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 출연한 가수 백지영. 사진 유튜브 캡처

이어 “‘다시 그 일이 일어난다면?’이라는 생각을 다들 하지 않느냐”며 “절대 안 된다. 다만, 저를 깨우치게 하시고자 한 것을 정확하게 그때에 이루셨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6년 동안 갈 데가 없으니까 매일 안무실에 나갔다. 그때 춤이 엄청 늘었다. 그리고 그때 제 인간관계 중에서 쭉정이가 날아가고 정말 딱 알 것 같은 사람들만 제 주위에 남았다. 지금까지”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일 이후에 어지간한 일에는 놀라지 않는다. 어지간한 일에 불안하지 않고 상처 안 받는다. 그때 저를 단단하게 만들어주시는 기간이 6년이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