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분양 포커스] 서초 삼성전자 R&D캠퍼스 맞은편 토지…뛰어난 주변 환경, 저렴한 가격 메리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4면

자연녹지 임야 1290㎡ 매각

매각 대상인 자연녹지 임야 1290㎡(사진)은 우면동 삼성전자 R&D캠퍼스 맞은편에 있다.

매각 대상인 자연녹지 임야 1290㎡(사진)은 우면동 삼성전자 R&D캠퍼스 맞은편에 있다.

서울시가 서초구 양재동과 우면동 일대에 소프트웨어와 정보통신기술(ICT)이 결합한 혁신 거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2035년까지 약 75만㎡ 규모의 R&D(연구개발 및 기업 간 기술연계) 공간을 확보해 ‘양재 테크시티’를 만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양재동과 우면동은 강남 테헤란밸리, 과천 지식정보타운, 판교 테크노밸리 등 수도권 산업을 연계하는 도심 경계부에 있어 그 역할에 기대된다.

3.3㎡당 158만~187만원 책정

이러한 가운데 한결건축개발㈜은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R&D캠퍼스 맞은편에 있는 자연녹지 임야 1290㎡를 3필지로 분할해 매각 중이다. 총 12필지 중 현재 남은 5필지를 선착순으로 매각한다. 1필지당 397㎡(120평)~430㎡(130평) 규모다. 평당 가격은 158만~187만 원으로 책정됐다. 땅 주인이 직접 매매를 의뢰한 것으로 주변 시세 대비 가격이 저렴하다. 도로 용지에 접한 땅으로, 햇볕이 잘 드는 남향에다 경사가 완만하다. 현재 일부는 밭으로 사용 중 이다.

뛰어난 주변 환경을 자랑한다. 33만㎡ 규모의 삼성전자 R&D캠퍼스가 바로 맞은편에 있고 서울시 품질시험소와 LG전자 양재 R&D 캠퍼스 KT 우면연구센터가 걸어서 10분 내외 거리에 있다.

우면 2지구에 있는 아파트 단지 내 생활 인프라는 물론 편의점, 은행, 마트, 병원 우체국 등을 걸어서 5분 이내에 이용할 수 있다. 버스정류장이 걸어서 5분이면 닿는다. 영동중학교와 우면초등학교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부지 옆에 주택 단지와 카페 거리도 있다.

양재, 우면 일대가 혁신 거점으로 모습을 갖추면 연관기업 이전과 유입 인구 증가 등으로 이 지역 투자가치가 동반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 관계자는 “이번에 매각하는 필지는 서울에서 찾아보기 힘든 자연녹지 임야로 개별등기가 가능하다”며 “그린밸트 토지이지만 주변 환경이 좋고 가격도 저렴해 바로 건축을 원하지 않는 분들이 미래가치를 보고 투자 문의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토지거래 허가받아야 이전 가능

이 토지는 선착순 수의계약으로 매매된다. 계약부터 등기 이전까지 법무사 계좌를 통해 안전하게 자금을 관리한다. 토지거래 허가구역에 있어 서초구의 허가를 받아야 등기 이전할 수 있다.  문의 02-504-5852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