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걱정없이 공부를”…미 의대에 1조대 기부 큰손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8면

루스 고테스만

루스 고테스만

미국 뉴욕 브롱크스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의 기부금이 들어와 모든 학생이 등록금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게 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대학의 전직 교수이자 이사회 의장인 루스 고테스만(93·사진) 여사가 남편 데이비드 고테스만에게서 상속받은 재산을 기부했다. 그의 남편은 ‘투자의 달인’ 워런 버핏이 세운 버크셔해서웨이에 투자해 큰 돈을 벌었다. 고테스만 여사는 “새내기 의사들이 20만 달러(약 2억6000만원)가 넘는 등록금으로 인한 학자금 빚 없이 커리어를 시작하길 바란다”고 기부 이유를 설명했다. 고테스만 여사는 자신의 이름을 딴 의대 이름 변경도 거절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