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게 두 마리 37만원 부른 상인…"소래포구 단단히 곪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영상 캡처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영상 캡처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의 호객 행위와 바가지요금가 도를 넘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생선선생은 지난 12일 소래포구를 다녀왔다면서 “사람들이 욕을 하던 게 이제는 이해가 간다. 여긴 안 될 것 같다. 곪아도 단단히 곪았다”고 했다.

영상을 보면 그가 시장에 들어서자 상인들의 호객행위가 끊이질 않았다. “다른 곳 좀 보고 오겠다”고 말하고 자리를 이동하니 바로 옆 상인이 또 말을 걸어왔다.

상인들은 무작정 생선을 꺼내 무게를 달아보거나 물 밖에 꺼내두는 방식으로 은근히 구매를 압박했다. 중간에 말을 자를 수 없어 설명을 듣다가 가려고 하면 친절히 설명까지 해줬는데 안 사고 그냥 간다며 눈치를 줬다.

바가지 상술도 여전했다.

가격표에 1㎏당 4만원이라고 적혀있었지만, 상인은 5만원이라고 말했다. 또 안 사도 되니 무게를 달아 보자면서 정작 몇 ㎏인지는 보여주지 않는 상인도 있었다.

가격을 물어보자 상인은 “대게 두 마리에 37만8000원, 킹크랩은 54만원”이라고 말했다.

생선선생은 “끌려와 설명만 들었는데 안 사서 죄인이 된 거 같다. A부터 Z까지 좋은 이야기를 단 한마디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래포구가 소래포구했네”, “혈압 오른다”, “안 가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 “그 돈이면 대게 랍스타 무제한으로 나오고 디저트까지 주는 호텔 뷔페나 전문점 갑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