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흥민에 임영웅까지 모셨다…광고모델 1·2위 싹쓸이한 이곳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손흥민과 임영웅의 공통점은?

세대를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스타. 광고계 최고 평판도라는 수식어 외에도 두 사람의 또 다른 공통점은 하나금융그룹의 광고 모델이라는 것이다. 자신을 잘 드러내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삼았던 보수적 은행권에서 최근 하나금융의 공격적 브랜드 전략이 화제다.

하나금융, 손흥민에 임영웅까지 싹쓸이  

하나금융그룹의 새 광고모델이 된 가수 임영웅씨.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의 새 광고모델이 된 가수 임영웅씨. 하나금융그룹

26일 하나금융은 가수 임영웅씨를 새 광고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미 축구선수 손흥민씨와 가수 안유진씨를 광고모델로 내세우고 있는 하나금융이 또다른 ‘대어급’ 모델인 임씨를 영입한 것을 놓고  마켓팅 업계에선 “놀랐다”는 반응이 나온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지난달 2일부터 지난 2일까지 광고모델 브랜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측정한 결과 브랜드평판지수 1위는 손흥민씨 2위는 임영웅씨였다. 소위 요즘 잘나간다는 최고 광고모델 2명을 하나금융이 싹쓸이한 셈이다.

하나금융이 다른 금융그룹에서 단독 메인 모델로 쓸법한 두 사람을 영입하는 공격적 행보를 보인 것은, 브랜드 이미지를 더 확실히 각인시키겠다는 의도가 깔렸다. 하나금융은 “기존 광고모델인 손흥민씨의 건강하고 활기찬 이미지에 임영웅씨의 선하고 따스한 이미지가 더해지며, 그룹에 대한 높은 브랜드 친밀도가 전 세대로 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달라진 영업환경에 ‘소통·혁신’ 앞세운 홍보

하나금융이 이런 공격적 홍보전략의 배경에는 달라진 업계 분위기가 있다. 디지털 금융이 확산하면서, 대형 금융사라는 과거 이름값에 기대 손님만 기다리는 방식의 영업은 더는 통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금융 소비 방식이 완전히 달라진 MZ세대에게 좀 더 친숙하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각인하는 것이 향후 미래 고객 확보에도 필수적이라고 봤다.

하나은행이 최근 추구하는 홍보 전략은 적극적 브랜드 이미지 각인이라는 목표 아래 ‘소통’과 ‘혁신’을 강조하는 것이다. 업계 최고 모델을 활용한 홍보는 물론, 체험과 스토리 같은 새로운 방식으로 고객과 접점을 만들면서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팝업스토어·브랜드 음악축제로 호응

하나금융그룹 팝업스토어 '성수국제공항'.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팝업스토어 '성수국제공항'. 하나금융그룹

대표적인 것이 지난해 7월 서울 성수동 카페거리에서 진행됐던 팝업스토어 ‘성수국제공항’이다. 성수국제공항은 서울 성수동 카페 ‘쎈느’를 공항처럼 꾸민 체험형 공간으로 방문한 고객이 직접 탑승 수속을 진행하며, 하나금융 대표적 외환서비스인 ‘트래블로그’의 환전 편의성을 경험하도록 구성했다. 색다른 체험을 선호하는 MZ세대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오픈런’이 벌어진 것은 물론 행사 진행 2주 동안 1만7000명이란 역대급 인원이 모였다.

하나금융그룹 브랜드 음악축제 '하나플레이리스트 콘서트'.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브랜드 음악축제 '하나플레이리스트 콘서트'. 하나금융그룹

또 하나금융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별돌이’, ‘별송이’ 캐릭터를 확장해 계열사별 캐릭터 체계를 구축한 것과 자체 브랜드를 내세운 대규모 음악축제 ‘하나플레이리스트 콘서트’를 개최한 것도 이 같은 ‘소통·혁신’ 중심의 브랜드 전략과 맞닿아 있다.

브랜드 충성도 높이기 “이제 필수 영업 전략”

달라진 홍보 방식은 실제 실적으로도 연결된다. 15일 한국기업평판연구소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달 기준 국내 금융그룹 브랜드평판 1위는 하나금융이었다. 지난해 대부분 2~4위에 머물렀던 하나금융이 최근 1위까지 올라서면서, 이러한 새로운 브랜드 전략이 먹혀들고 있다는 평가다. 브랜드 이미지의 제고는 영업 실적 상승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팝업스토어 성수국제공항 이후 트래블로그회원 수는 50만명이 증가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는 “혁신적 디지털 금융 등장으로 금융권 경쟁 환경이 더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브랜드 이미지의 제고는 필수적으로 취해야 하는 경영 전략”이라면서 “과거 같은 방식에 안주해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지 않는다면 대형 금융사라도 언제든 도태될 수 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