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공공물가 27개월 만에 최대 상승...버스·병원비 인상 영향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8월 13일 서울 시내 한 버스에서 시민이 카드로 요금을 결제하고 있다. 연합뉴

지난해 8월 13일 서울 시내 한 버스에서 시민이 카드로 요금을 결제하고 있다. 연합뉴

연초부터 공공서비스 물가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시내버스·도시철도 요금 인상과 수가 조정에 따른 입원·외래진료비 인상까지 겹친 것이 영향을 미쳤다.

26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1월 공공서비스 물가는 1년 전보다 2.2% 올랐다. 2021년 10월 6.1% 오른 뒤 2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2021년 10월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국민 휴대전화 요금 지원(2020년 10월) 기저효과로 상승 폭이 이례적으로 컸다. 정부ㆍ지자체가 직간접적으로 관리하는 공공서비스 물가는 일반적으로 0∼1% 내외에서 소폭 등락한다.

2021년 10월을 제외하면 올해 1월 상승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10월(2.3%) 이후 14년 3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전달과 비교하면 1월 공공서비스 물가는 1.0% 상승했다. 전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 폭(0.4%)을 크게 웃돈다.

시내버스·도시철도 등 대중교통 요금과 외래ㆍ입원진료비 등 병원비가 1월 공공서비스 물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대전의 경우 시내버스 요금이 1월 1일부터 1500원으로 250원 인상됐다. 대구 시내버스·도시철도 요금도 1월 13일부터 250원 올라 1500원이 됐다. 이런 영향으로 시내버스 물가는 1년 전보다 11.7% 올랐다. 외래진료비는 올해부터 수가가 인상되면서 1년 전보다 2.0% 올랐다. 입원진료비는 1.9% 오르면서 2017년 1∼9월(1.9%)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1∼2% 내외 상승률을 기록한 하수도 요금은 1월 3.9% 올랐다. 부산·세종·의정부·고양 등 8개 지자체가 1월 일제히 하수도 요금을 올렸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 협조 요청으로 지난해 하반기 인상을 미뤘던 공공요금이 일부 1월에 오른 것”이라며 “상반기 공공요금을 최대한 동결하거나 인상을 늦출 수 있도록 지자체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