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파죽지세 '파묘' 나흘 만에 200만 돌파…'서울의 봄'보다 빠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가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누적 관객 수 1310만 명을 기록한 2023년 최고의 흥행작 '서울의 봄'이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동원한 것보다 약 이틀 빠르다.

영화 '파묘'가 하루에만 70만 명 이상을 모으며 개봉 나흘 만에 200만 관객을 훌쩍 넘겼다. 사진은 25일 오후 서울의 한 영화관에 ‘파묘’ 홍보 영상물이 상영되고 있는 모습. 뉴스1

영화 '파묘'가 하루에만 70만 명 이상을 모으며 개봉 나흘 만에 200만 관객을 훌쩍 넘겼다. 사진은 25일 오후 서울의 한 영화관에 ‘파묘’ 홍보 영상물이 상영되고 있는 모습. 뉴스1

2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파묘'는 201만203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영화다. 전날 1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하루 만에 200만 관객을 기록했다. 또 지난 24일 하루 77만 관객을 동원하며 2024년 일일 최다 관객 수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