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산 레스토랑도 별 달았다…미쉐린 입맛 잡은 맛집 3곳 어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호텔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부산 2024' 레스토랑 셀렉션 발표에서 미쉐린 2스타로 선정된 쉐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호텔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부산 2024' 레스토랑 셀렉션 발표에서 미쉐린 2스타로 선정된 쉐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에서 3곳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이 탄생했다. 선정된 곳은 모리(Mori), 피오또(Fiotto), 팔레트(Palate) 등이다.

미쉐린코리아는 22일 부산 해운대구 롯데 시그니엘 호텔에서 ‘미쉐린 가이드 서울 & 부산 2024’를 발표했다.

이번 2024년 판에는 한국 제2의 도시인 부산이 첫 발간 도시로 선정됐다.

부산에서는 첫 1스타 식당 3곳 배출됐다. 1스타 식당은 ‘요리가 훌륭한 식당’을 말한다. 최고 등급인 3스타와2스타 레스토랑은 이번에 부산에선 나오지 않았다.

‘모리’는 일본에서 트레이닝 받은 김완규 셰프와 그의 일본인 아내가 함께 운영하는 식당이다. 부산의 신선한 해산물 등을 사용해 정통 일본 가이세키 요리를 선보이는 곳이다.

해운대 달맞이 고개에 자리 잡은 ‘피오또’는 부부가 한국 재료를 기반으로 자가제면 파스타를 만들어 선보이는 곳이다.

화학조미료와 공산품이 아닌 전국 각지의 재료를 기반으로 맛을 내는 요리를 선보여 미쉐린 ‘그린스타(지속 가능성 실천)’에 선정되기도 했다.

‘팔레트’는 김재훈 셰프가 운영하는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고향인 부산에 레스토랑을 오픈한 이래 김 셰프는 레스토랑의 콘셉트에 신선함을 불어넣고 동시에 실험적인 요리들을 지속해 선보여 왔다.

스타 등급에는 못 미치지만, 가성비 맛집을 뜻하는 ‘빕 그루망’(합리적인 가격에 훌륭한 요리를 선보이는 레스토랑)에는 부산에서 15곳이 선정됐다.

이외에도 미쉐린이 선정한 좋은 식당을 의미하는 ‘셀렉티드 레스토랑’에  25곳이 이름을 올렸다.

미쉐린 가이드 발간 8년째인 서울에서는 최고 등급인 3스타 레스토랑에 4년 연속 ‘모수’가 자리를 지켰다.

올해는 2스타로 승급한 식당 2곳과 새로 1스타로 진입한 3곳을 포함해 서울에서는 33곳이 스타 식당으로 선정됐다.

‘미오투’와 ‘레스토랑 알렌’이 1스타에서 2스타로 승급했고, 1스타에는 빈호, 호빈, 임프레션 3곳이 추가됐다.

미쉐린 가이드 그웬달 뿔레넥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올해 부산을 조명하게 되어 큰 기쁨을 느낀다”며 “부산이 서울과 더불어 미식가와 여행객들에게 매력적인 목적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