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한은, 9연속 기준금리 동결…물가·가계부채 부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이 9회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22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월 통화정책 방향 결정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3.5%)으로 동결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이후 1년간 그대로 묶어둔 셈이다.

물가상승률이 목표치(2%)까지 충분히 떨어지지 않은 점, 가계부채 증가 흐름이 이어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달 2.8%로 나타났지만 농산물 등 생활물가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김웅 한은 부총재보는 최근 물가 상황점검 회의에서 "당분간 물가 둔화 흐름이 주춤해지면서 일시적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다소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미국의 물가 상승세도 쉽게 꺾이지 않아 연방준비제도(Fed)가 6월쯤 기준금리를 인하할 거란 전망이 우세해지면서, 시장은 한국의 인하 시점을 7월 이후로 보고 있다. 현재 한미금리 차가 2%포인트로 벌어진 상황에서 한국이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하할 경우 환율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한은은 ‘수정 경제 전망’을 발표하며 올해 경제성장률을 2.1%, 소비자물가상승률을 2.6%로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전망치와 같은 수치다. 한은은 올해 수출이 회복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내수 부진이 이를 상쇄하면서 완만한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 경제성장률(2.3%)·소비자물가상승률(2.1%) 전망치도 지난해 11월 수치를 유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