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엔비디아, 매출 265% 증가 ‘예상치 상회’…시간외 8% 상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

21일(현지시간) 엔비디아는 지난 4분기 매출 221억 달러(약 29조5035억원), 주당 순이익 5.15달러(약 6875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265% 증가한 규모이며, 총이익은 122억9000만 달러로 769% 급증했다.

16일 미국 메사추세츠주 웨스트포드에 있는 엔비디아 사옥 모습. EPA=연합뉴스

16일 미국 메사추세츠주 웨스트포드에 있는 엔비디아 사옥 모습. EPA=연합뉴스

앞서 시장조사기관 LSEG는 엔비디아의 4분기 매출 시장 예상치를 206억2000만 달러로, 주당 순이익 전망치를 4.64달러로 집계했다.

엔비디아는 이번 매출 증가가 서버용 인공지능(AI) 칩 H100 등의 수요가 늘며 판매가 호조를 보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엔비디아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데이터센터 사업 매출이 409% 증가한 184억 달러를 기록했고, 컴퓨터 그래픽카드를 포함하는 게임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했다.

이번 실적은 미국 정부가 AI 반도체를 중국에 수출하는 것을 제한한 가운데 달성한 기록이다.

지난해 10월 미 정부는 엔비디아의 A100·H100 등 고사양 칩과 저사양 A800·H800 등의 중국 수출을 통제했다.

이날 엔비디아는 올해 1분기에 240억 달러의 매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인 221억7000만 달러보다 8% 웃도는 수준이다.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뉴욕 증권시장 정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2.8% 하락 마감했지만, 장 종료 뒤 실적을 발표한 이후 시간 외 거래에서는 현재 8% 이상 상승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