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정안정론 띄운 윤재옥 “정부와 함께 국민 챙길 정당이 다음 국회 이끌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정부와 협력해 국민의 삶을 챙길 수 있는 정당이 22대 국회를 이끌어야 한다”며 4·10총선에서 국민의힘에 투표해 줄 것을 호소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민의힘은 진영과 진영, 개인과 개인으로 쪼개진 사회가 아니라 국민 모두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사회로 나아가겠다”며 “민생회복에 간절한 의지를 가진 정당이 다음 국회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질 국민의 삶에 투표해 달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이 정부 정책을 뒷받침할 여당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국정안정론’을 띄운 것이다.

야당을 향해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야당의 정략적 계산에 따라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그대로 유지됐고 이 때문에 지난 총선보다 훨씬 더 심한 막장 정치드라마가 펼쳐지고 있다”며 “구속됐거나 실형을 선고받은 부적격 정치인들,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이적단체에 가담한 반국가세력이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에 줄줄이 포함될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는 가운데 여야 의원이 이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는 가운데 여야 의원이 이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이어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공정하고 투명한 외부 독립위원회를 구성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포함한 선거제도 개혁을 위임하겠다”고 했다. 아직 국회가 매듭짓지 못한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 문제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야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획정위원회 권고안을 무시하고 의석수 유불리를 따지며 결정을 미루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선거구 획정 권한을 현재 국회에서 선관위로 넘겨 총선마다 반복되는 혼란을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국회의원 세비를 정할 외부 독립기구 설치 ▶안건조정위원회 개선 등 국회선진화법 개정 ▶입법 영향분석보고서 의무화 등도 약속했다.

다만, 그는 안보 문제와 일부 법률안 처리와 관련해선 야당에 협치를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는 “북한이 최근 도발수위를 높이는 것은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총선에 개입하려는 것”이라며 “군사적 위협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여·야·정 안보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했다. 또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유예안과 이태원 참사특별법에 대해서는 “21대 국회 임기 안에 처리하자”고 야당에 촉구했다.

이재명 대표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잇달아 피습된 것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우리 정치가 증오의 정치를 끝내지 않는 한 이런 불행한 사건은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며 “22대 국회에서는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정치문화를 혁신할 방안을 찾아 실천에 옮기자”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