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당첨 땐 20억 로또"…'4년전 가격' 개포동 무순위 청약 나온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지난 2020년 분양된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아파트가 계약취소분 3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실시한다. 분양가가 4년 전과 같은 수준이어서 당첨될 경우 최대 2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이 예상된다.

2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오는 21일 공고를 내고, 26일부터 무순위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무순위 청약 물량으로 나온 가구는 전용면적 34㎡, 59㎡, 132㎡ 등 3가구다. 당첨자는 29일 발표한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한 총 6702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올해 1월 입주를 시작했다.

이번에 무순위 청약으로 나온 34㎡ 분양가는 6억7000만원, 59㎡ 분양가는 13억2000만원, 132㎡ 분양가는 22억6000만원이다.

이는 4년 전 최초 분양 때와 같은 수준이어서 시세 차익이 상당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59㎡는 작년 12월 22억198만원에 거래됐고, 132㎡는 최근 49억원에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시장에서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가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을 갱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작년 6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리버파크자이' 1가구 무순위 청약에 82만9804만명이 몰린 바 있다. 이번 무순위 청약에 당첨될 경우 십수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경쟁률은 100만대 1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