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이재명 사당화' 글에 '좋아요' 누른 文…"단순 실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개혁신당의 내홍을 비판하는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 측은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준석 사당화' 게시글에 '좋아요' 남긴 문재인 전 대통령 SNS.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엑스 캡처

'이준석 사당화' 게시글에 '좋아요' 남긴 문재인 전 대통령 SNS.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엑스 캡처

20일 문 전 대통령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의 '마음에 들어요'(계정 운영자가 좋아요 누른 게시글 기록) 부문엔 지난 19일 '이준석이 사기쳤다', '이준석 사당화_이재명 사당화' 등 해시태그가 달린 글이 올라온다. 문 전 대통령이 '좋아요'를 누른 것이다. 현재 '좋아요'가 취소된 상태다.

해당 글에는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가 선거 캠페인 결정권을 두고 반발하자 이준석 공동대표가 이를 비판하는 발언을 다룬 기사도 첨부됐다.

이런 가운데 문 전 대통령이 이준석 공동대표를 비난하는 해시태그의 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을 두고 이낙연 공동대표를 지지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 주장도 나온다.

하지만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SNS 글을 스크롤 하다가 단순 실수로 '좋아요'가 눌릴 수도 있고, 반려묘가 (스마트폰) 근처에서 놀다가 그랬을 수도 있다"며 "지금은 '좋아요'를 취소한 상태"라고 전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 전 대통령의 '좋아요' 해프닝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이재명은 사이코패스 중 정남규 스타일에 가깝다"(2022년 11월) "그 쓰레기(이재명) 때문에 부활한 국짐(국민의힘) 쓰레기들 때문인가 보다"(같은 해 6월) 등 트위터 글에 문 전 대통령이 '좋아요'를 남기며 이 대표 지지자들의 반발을 샀다. 당시에도 문 전 대통령 측은 실수라며 문 전 대통령이 직접 누른 것이 아닌 'SNS관리팀'을 거쳐서 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은 과거 페이스북에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며 자신의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PC 위에 올라가 있는 사진을 올린 적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