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이재명 하위 1% 아닌가…단식·재판 탓에 의정활동 못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평가 하위 1%에 들어갈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하위 10%는 그냥 이재명에 반하는 사람을 찍어내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그는 “이상하지 않나. 왜 박용진 의원과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하위) 10%에 들어가나. 그럼 이 대표도 10%에 들어가야 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분은 단식하고 재판 다니느라 의정활동을 제대로 못 하지 않았나. 자기 체포동의안을 막느라고 민생을 위한 의정활동 안 하지 않았나. (하위) 1%에 들어갈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시스템이란 어떤 행동을 했을 때 예측이 가능해야 한다”며 “김 부의장 같은 분이 10%에 들어가는데 이 대표 같은 분이 안 들어간다는 건 무슨 시스템이냐”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가 지금 민주당 공천에서 몇 퍼센트(%)를 차지하고 있는지 생각해 봐 달라. 거의 전부 아닌가”라며 “김 부의장 같은 사람도 견디지 못하는 정당을 이 대표가 만들었다.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에서 비선조직이 여론조사를 돌린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제가 대장동식 공천, 정진상의 옥중 공천이라고 하지 않았나. 사실로 드러난 것 같다”며 “저는 반드시 이겨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가진다. 왜냐하면 이 대표의 민주당이 4월 선거에서 이기면 이 나라를 대장동식으로 운영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여당과 야당 공천을 비교하면서 “우리 컷오프는 저에 반하는 사람을 찍어내는 것인가. 민주당을 지지하거나 관련된 분들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천이란 건 다 실망과 상심이 깔릴 수밖에 없는 구조지만, 우리는 투명하고 공정한 방식을 택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 내 하위 10% 컷오프(공천 배제) 대상자들에 대해 “모두 실망하고 낙담하겠지만 그게 시스템”이라며 “하위 10%에 어떤 사심이나 사감이 들어가 있겠나. 그걸로 대표인 제가 이익을 보겠다는 방향성이 있겠나.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저는 솔직히 누가 10%에 해당하는지 아직 보지 않았다. 시스템으로 결정될 문제고 제가 볼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며 “저는 그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 데만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