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빅테크 ‘매그니피센트 7’ 시총, 세계 국가 시총 2위 규모로 커

중앙일보

입력

미국 빅테크 ‘매그니피센트 7’ 7개 기업의 전체 시가총액 규모가 미국을 제외하고 세계 어느 나라의 시총보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매그니피센트 7’의 시총 합계는 주요 20개국(G20) 각각의 상장 기업 거래소 규모 가운데 2위에 해당한다는 보고서를 지난 13일 발간했다.

매그니피센트 7은 뉴욕 증권시장을 이끄는 마이크로소프트(MS)·애플·엔비디아·알파벳·아마존·메타·테슬라 등 7개 기업을 일컫는다.

지난 12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일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2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일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이들 7개 기업의 전체 시총은 13조1000억 달러(약 1경7520조원)로, G20 국가 중 시장 규모가 두 번째로 큰 중국(11조5000억 달러)보다도 많았다.

이들보다 시장 규모가 큰 국가는 미국(50조4000억 달러)뿐이다.

매그니피센트 7의 시총은 3위 일본(6조2000억 달러)의 약 두 배 수준이고, 일본과 함께 4위 인도(4조6000억 달러), 5위 프랑스(3조2000억 달러)의 시장을 합친 규모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한국(1조7000억 달러) 증시 시총의 약 8배 규모다.

MS는 시총이 약 3조 달러로 프랑스나 사우디아라비아(2조9000억 달러), 영국(2조9000 달러)의 전체 시총과 비슷했다.

매그니피센트 7이 지난 한 해 벌어들인 이익은 3610억 달러(482조8736억원)로, 이는 일본 전체 기업이 벌어들인 이익(3830억 달러)과 거의 비슷했고, 중국 전체 기업의 총이익에는 약 절반 규모였다.

특히 보고서는 전 세계 인구의 약 40%가 여전히 인터넷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들 기업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잠재력은 더 크다고 짚었다.

도이치뱅크의 글로벌 경제·테마 리서치 책임자인 짐 리드는 현재 미 주식 시장이 “2000년과 1929년에 비교될 만큼 역사상 가장 집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1960년대 중반 이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서 시총 상위 5위 안에 든 36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20개 기업은 현재도 여전히 상위 50위권에 속해 있다고 밝혔다.

매그니피센트 7의 상위 5개 기업 중 MS는 1997년 이후 4개월을 제외하고 모두 5위 안에 들었고, 애플은 2009년 12월 이후부터 5위 이내를 유지했다.

구글의 알파벳은 2012년 8월 이후 2개월만 5위권을 벗어났고, 아마존은 2017년 1월 이후 계속해서 5위권을 유지했으며, 엔비디아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5위 안에 들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