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생활비 벌어야" 겨울만 쉬셨다…70세 이상 고용률 첫 30%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6면

2022년 11월 정부가 제공하는 공공형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찾아가는 마실단' 소속 어르신들이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말벗서비스를 하고 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2022년 11월 정부가 제공하는 공공형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찾아가는 마실단' 소속 어르신들이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말벗서비스를 하고 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올해 71세인 황모(인천시 남동구)씨는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한 재가노인센터에서 요양보호사로 일하고 있다. 평일 오전·오후 3시간씩 파킨슨병 환자와 뇌졸중 환자를 돌보면서 받는 돈은 월 150만원 수준. 경력이 오래돼 최저임금보다 많은 시간당 1만2400원을 받고 있다. 75세까지는 요양보호사 일을 계속하고 싶다는 황씨는 “이 일 덕분에 지금껏 자식들에게 손 안 벌리고 살고 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삶의 활력도 더 좋아진 느낌”이라며 “그 이후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현재 웃음 치료 자격증을 공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예전 같으면 자식의 봉양을 받았을 70세 이상 노인들이 적극적으로 생활 전선에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70세 이상 취업자는 2018년 121만9000명에서 지난해 184만9000명으로 51.6%(63만명)나 증가했다. 인구 구조적으로 저출산·고령화가 심화한 데다, 생활비를 벌어야 하는 노인층은 늘고 젊은 층이 기피하는 업종에서 노동 수요가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특히 70세 이상 연간 고용률은 지난해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 2018년 24.3%였던 것과 비교하면 5년 새 5.7%포인트 늘어났다. 모든 연령대 중 증가 폭이 가장 가팔랐다. 특히 연령을 세분화했을 때 지난해 70~74세 고용률은 39.9%, 75세 이상은 24.3%였다. 팔순(八旬)을 바라보는 연령대인 75세 이상에서도 4명 중 1명이 일을 하고 있다는 의미다. 75세 이상 고용률을 따로 산출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이들이 취업에 뛰어든 가장 큰 이유는 우선 ‘생활비’ 때문이다. 65세 이상 노인의 월평균 국민연금 수령액은 62만원으로 1인당 최소 노후생활비(월 124만3000원)의 반 토막 수준이다. 지난해 5월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동인구 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에선 65∼79세 노인 중 55.7%가 계속근로를 희망했는데 이들 중 절반 이상(52.2%)은 ‘생활비에 보탬이 되어서·돈이 필요해서’라고 답했다.

박영범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과거와 달리 자식에게 재정적으로 기대기 어려운 점, 의료기술 발달로 신체적 건강 수준이 높아진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다만 70세 이상 고용률이 높아질 수 있었던 건 단지 이들의 노동 의지가 커졌기 때문만은 아니다. 임금수준이 낮은데 노동 강도는 높아 청년층이 꺼리는 소위 3D(힘들고, 더럽고, 위험한) 업종을 중심으로 고령층 노동자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실제 지난해 70세 이상 취직자의 산업별 분포(월평균)를 보면 농업·임업 및 어업(30%),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23%),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8%), 도매 및 소매업(7%) 중심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주요 산업(300인 미만) 중 구인난으로 미충원인원(구인인원-채용인원)이 높았던 업종인 ▶광공업(4만1334명) ▶운수 및 창고업(1만6185명) ▶도매 및 소매업(1만4070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1만1941명)과 유사하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업계에선 새로 대체할 인력이 없다 보니 기존 근로자가 나이가 들어도 고용을 이어가는 부분도 크다고 했다. 익명을 요청한 운수업계 관계자는 “아무리 채용 공고를 내도 신규 인력 유입이 어렵다. 나이 상한도 없기 때문에 기존 인력을 계속 고용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영선 경희대 디지털뉴에이징연구소 소장은 “세대 간 중요한 협업 모형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소장은 “청년이 기피하는 업종이나 저출산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일자리 공백 문제를 시니어 인력 활용으로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한편, 70세 이상 고용률 지표에선 다른 연령과 달리 '하고동저(夏高冬低)' 현상이 나타났다. 지난해 6월만 해도 31.9%였던 고용률이 올해 1월 24.5%로 급감한 것이다. 이런 흐름은 해마다 반복되는 계절적 현상이다. 임경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고령이다 보니 날씨가 추워지면 활동을 꺼리는 데다, 겨울에는 각종 정부 주도 노인 일자리가 마무리되는 점, 그리고 농림·어업의 경우 농한기가 있는 점 등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