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에 항의하다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19일 기자회견 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녹색정의당 대전시당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졸업생인 신민기 대변인이 졸업식에서 강제 퇴장당한 것과 관련, 19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1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뉴스1

1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뉴스1

신 대변인이 입장을 밝힌 뒤 시민단체가 연대 발언을 진행할 예정이다.

녹색정의당 대전시당은 "대통령이 무슨 권리로 졸업식에 참석한 학생을 쫓아내느냐"면서 "임금에게 고하려면 한양으로 가 신문고를 두드려야 하는 조선시대에도 이러진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앞서 지난 16일 신 대변인이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R&D(연구·개발) 예산 삭감을 비판하며 소리를 지르다 경호원에 의해 강제로 퇴장당했다.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R&D 예산 삭감·졸업생 강제 연행 윤석열 정부 규탄 카이스트 동문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R&D 예산 복구와 졸업생 강제 연행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R&D 예산 삭감·졸업생 강제 연행 윤석열 정부 규탄 카이스트 동문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R&D 예산 복구와 졸업생 강제 연행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