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디스 이어 피치도…현대차·기아 신용등급 BBB+ → A-로 상향

중앙일보

입력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연합뉴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올렸다. 또 다른 신용평가사 무디스도 지난 6일 두 회사에 대한 신용등급을 기존 Baa1→A3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16일 이같은 사실을 공개하며 “A-는 피치 20개 신용등급 중 상위 7번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신용위험이 크게 낮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가 피치로부터 A등급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피치가 A등급에 올린 글로벌 자동차 기업은 현대차·기아를 비롯해 토요타, 메르세데스-벤츠 등 7곳뿐이다.

피치는 “현대차·기아의 다각화한 제품 포트폴리오, 수익성 개선, 재무적 완충력 등을 고려했다”며 “통합 브랜드의 경쟁력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지위가 지속 향상한다는 점을 반영해 신용등급을 올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현대차그룹이 전했다.

한편 무디스·피치와 함께 글로벌 3대 신용평가사로 꼽히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지난달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업계에선 현대차·기아의 S&P 신용등급이 현재 BBB+에서 A 등급으로 상향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