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국 35개 의대생 20일 동반 휴학계 제출" 의대생도 집단행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의협에 붙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반대 포스터. 연합뉴스

의협에 붙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반대 포스터.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방침에 반발해 전국 의과대학 학생들이 오는 20일 함께 휴학계를 내기로 했다.

16일 교육계와 의료계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35개 의대 대표 학생들은 지난 15일 오후 9시쯤 긴급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의대생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휴학계 제출 일자를 20일로 통일해 40개 의과대학이 모두 함께 행동하는 것'에 대해 참석자 35명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고 밝혔다.

또 16일 회의를 다시 열고 19일 수업 거부 여부를 비롯한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림대 의과대학 비상시국대응위원회는 15일 의료정책대응 TF 공식 소셜미디어에서 본과 4학년 학생들이 동맹휴학을 결의하고 휴학원을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당일 오후까지 대학 측에 제출된 휴학원은 없는 것으로 교육부는 파악했다.

교육부는 의과대학 학생의 동맹휴학 등 단체행동 가능성에 대비해 전국 40개 의과대학에 공문을 보내 각 대학이 관련 법령·학칙 등을 준수하는 등 엄정하게 학사관리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